전체메뉴
나경원 “조국 게이트 국정조사·특검”…황교안 “총력 조치”
더보기

나경원 “조국 게이트 국정조사·특검”…황교안 “총력 조치”

뉴시스입력 2019-09-04 09:57수정 2019-09-04 11: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나경원 "청문회 상관없이 국정조사로 갈 수밖에 없다"
황교안 "모든 조치 다해서 임명되지 않도록 하겠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4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그 가족들에 쏟아진 의혹에 대해 국정조사와 특별검사제(특검)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의 (조 후보자) 임명 강행은 뻔한 것이고 그렇다면 결국 국정조사로 조 후보자의 게이트에 관해서 국정조사를 당연히 해야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청문회와 상관없이 국정조사로 갈 수밖에 없는 수순”이라며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이 되면 검찰의 공정하고 중립적인 수사가 어려워지니 특검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인사청문회 개최 가능성에는 여지를 남겼다.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요구해온 증인 출석에 대해 “민주당의 제안을 들어보겠다”며 “민주당이 (청문회를) 할 생각이 있는지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고 답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도 이날 회의에 대해 “총력을 다해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다해서 잘못된 후보가 법무부 장관에 임명되지 않도록 하자(고 했다)”며 “당의 입장은 청문회를 통해서 국민들에게 조 후보자의 부적절성을 알려드리는 것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앞서 황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청문회 자리가 조국 사퇴 현장이 될 뿐만 아니라 이 정권의 단두대가 될 것이 두려운 것 아닌가”라고 쏘아붙였다.

그는 “여당은 온갖 꼼수로 청문회를 무산시키고 수사받을 조국에 ‘셀프 변명쇼’를 열어줬다”며 “여당이 국회 내규는 물론 청탁금지법까지 위반하면서 조국을 위해 국회 회의실을 내줬다. 정상 국가라면 경험할 수 없는 일 아닌가”라고 개탄했다.

이어 “게다가 조국 답변은 엉터리로 드러났고 추가 의혹이 줄줄이 나온다”며 “가족펀드, 사학비리, 딸 논문·장학금 등 구체적인 비리와 범법 정황들이 계속 터져나오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결국 이 정권이 왜 악착같이 청문회를 무산시키려 하는지 그 이유가 분명히 드러났다. 국민들이 이제 그 검은 속내를 명확히 알게 됐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과 무슨 특수관계라 기어코 법무 장관으로 임명하려 하느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은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범법자’ 조국의 실체를 밝혀갈 것”이라며 “분노한 국민과 가장 강력한 투쟁을 전개하지 않을 수 없다. 문 대통령은 조국 지명을 철회할 것을 국민의 이름으로 강력히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조국을 넘어 정권 실세의 그림자가 아른거린다”며 “그 끝은 가늠하기 힘든 비리게이트로 달려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왜 청와대와 여당이 그토록 치밀하게 청문회를 방해하고 무산시키려 했는지 이해할 수 있다”며 “자료도 증인도 없이 대국민 변명 회견으로 모면하려 한 것”이라고 의심했다.

청와대가 전날 국회에 조국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한 것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은 어제 최대 오판을 했다”며 “스스로 정권 명줄을 끊는 행위”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법상 10일의 말미가 있음에도 6일까지 청문보고서를 재송부해달라는 요청은 결국 조국 집착을 놓지 않겠다는 것이고, 최대한 증인을 차단하고 권력을 남용해서 자료 제출, 증인 출석을 막고자 하는 의지를 보여줬다”며 “법대로 하는 청문회를 철저히 봉쇄하려는 의지를 표현했다. 조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최후통첩장으로 보인다”고 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는 청문회장 나설 용기가 없었다. 민주당도 조 후보자 내세울 자신이 없었다”며 “문 대통령도 마찬가지다. 그런데 왜 끝까지 놓지 못하나. 이 정권이 조 후보자를 붙잡을수록 정권 몰락이 빨리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