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부겸 “檢, 개혁 거부 아니라면 조국 수사 관련 오해 자초 말아야”
더보기

김부겸 “檢, 개혁 거부 아니라면 조국 수사 관련 오해 자초 말아야”

뉴시스입력 2019-09-03 15:53수정 2019-09-03 15: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檢 피의사실 공표에 문제제기…윤석열 총장에 조치 촉구
"수사내용 흘리는 건 개혁 무산시키려는 의도로 비춰져"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일 검찰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수사에 대한 피의사실 공표 의혹과 관련, “검찰 개혁을 거부하는 게 아니라면 조 후보자 관련 수사로 스스로 오해를 자초하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밝힌 뒤 “검찰과 언론 간에 흘리고 받아쓰기를 통한 부풀리기와 여론 조작이 얼마나 잔인한 것인지 우리는 이미 노무현 전 대통령님의 비통한 죽음에서 보았다”고 적었다.

그는 “(조 후보자는) 사실상 청문회를 한 것에 진배없다. 문제는 검찰의 수사다. 오늘 아침 모 매체에 또 수사진행 상황이 흘러나왔다. 이미 압수수색의 일부 내용이 특정 언론에 보도된 적도 있다”면서 “저는 일전에 청문회가 진행되는 동안 수사를 멈추는 게 검찰로서는 정정당당한 태도라고 밝힌 적이 있다. 검찰개혁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박상기 법무부 장관과 제가 검경수사권 조정에 합의하고 이낙연 총리와 조국 당시 민정수석이 검찰 개혁안을 발표한 게 지난해 6월21일이었다. 검찰개혁의 큰 그림은 그렸다. 남은 건 실행”이라며 “검찰이 자꾸 수사 진행 상황을 언론에 흘리는 건 이 개혁의 실행을 무산시키려는 의도로 비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김 의원은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서는 “아무리 신발 끈을 고쳐 매야겠어도 오이 밭에서는 조심해야 한다”며 “오늘로 두 번째 피의사실 공표 의혹이다. 윤 총장은 이 두 건에 대해 책임 있는 조치를 강구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날 한 언론은 검찰이 조 후보자 측의 증거인멸 정황을 포착했다는 내용을 보도한 바 있다. 이와 관련, 박상기 법무장관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검찰이 (수사내용을) 공개했다면 피의사실 공표에 해당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