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유류세 인하 끝나자…주유소 36% 휘발유값 인상
더보기

유류세 인하 끝나자…주유소 36% 휘발유값 인상

뉴시스입력 2019-09-02 14:38수정 2019-09-02 14: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에너지석유시장감시단 유류세 환원 첫날 가격 비교

유류세 한시적 인하 조치가 끝나자마자 주유소 10곳 중 4곳 가까이가 기름값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소비자단체 에너지석유시장감시단에 따르년 전날 휘발유 가격을 인상한 주유소는 4142곳으로 전체의 36.18%에 달했다.

유류세 환원분보다 많은 ℓ당 58원 이상을 인상한 주유소도 645곳으로 전체의 5.63%나 됐다.

고속도로 알뜰주유소가 가격을 올린 비율이 가장 높았고, 정유 4사 중에서는 GS칼텍스의 인상이 가장 잦았다.

주요기사

전국에서 가장 휘발유 가격을 많이 올린 주유소는 경기도 성남시의 SK에너지로 전날 대비 ℓ당 130원 뛰었다.

경유는 전체 주유소의 35.13%가 가격을 올렸다.

지난해 유류세 인하 첫날이었던 11월6일에 가격을 내린 주유소는 휘발유의 경우 전체의 24.94%, 경유는 25.41%로 집계됐다. 이를 감안하면 가격을 올린 주유소 비율이 휘발유는 11.24%포인트, 경유는 9.72%포인트 더 높은 셈이다.

서울의 경우 전날 휘발유는 55.85%, 경유는 54.84%가 가격을 올렸다. 유류세 인하 첫날에는 휘발유 경유 모두 52.46%가 가격을 인하했었다.

감시단은 “유류세 인상 첫날의 경우 주유소의 재고 물량이 소진되기 이전인 주유소가 다수일 것”이라며 하루 동안 국제유가의 상승세가 반영되지는 않으므로 실제로는 직영주유소와 자영주유소 일부만 가격을 인상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