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총격으로 또 7명 죽었는데…텍사스는 총기규제 완화
더보기

총격으로 또 7명 죽었는데…텍사스는 총기규제 완화

뉴스1입력 2019-09-02 08:11수정 2019-09-02 08: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 텍사스 주가 최근 총기 난사 사건을 잇따라 겪은 지 몇 시간 만에 총기 규제를 한층 완화해 논란이 예상되고 있다.

1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텍사스주는 이날부터 총기 소지 권한을 확대하는 일련의 새로운 총기 규제법을 실시하고 있다.

같은 날 주 서부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으로 목숨을 잃은 이들의 숫자가 7명으로 늘어난 지 몇 시간 만의 일이다. 텍사스에서는 지난달에도 엘패소의 한 월마트 매장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 22명이 사망했었다.

텍사스의 새 총기 규제 법안은 Δ총기 소지 허가를 받은 사람이 학교 내 주차장의 잠겨있는 차량에 총기나 탄약을 보관할 수 있도록 하고 Δ한 학군이 고용할 수 있는 무장 보안관의 숫자 제한을 완화하고 Δ몇몇 위탁 가정들이 개인 보호를 위해 안전한 장소에 총기와 탄약을 보관할 수 있도록 하며 Δ예배당이나 교회 등 종교 시설에서도 합법적으로 총기를 소유할 수 있도록 허용한다.

주요기사

이에 반발 여론이 들끓고 있다. 이 법안이 총기 소지 확대에 따른 위험과 비용에 상관없이 모든 곳에서 총기 소지를 독려한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이 법안을 발의한 이들은 총기 사고에 대응하기 위해 총기 소지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도나 캠벨 텍사스주 상원의원은 이날 성명에서 “우리는 그동안 ‘총기 금지 구역’ 같은 건 없다는 것을 여러 차례 배웠다”면서 “폭력적인 범죄자들이 법을 어기는 곳에서 좋은 사람들을 무장 해제하고 법을 따르는 국민들을 방어 수단 없이 둘 수 없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