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中 1일부터 추가 맞관세…미국은 15%, 중국은 최대10%
더보기

美中 1일부터 추가 맞관세…미국은 15%, 중국은 최대10%

뉴스1입력 2019-09-01 09:49수정 2019-09-01 11: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미국과 중국이 예정대로 1일(현지시간)부터 서로를 향해 추가 관세를 부과하기로 하면서 당초 9월로 점쳐졌던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 재개 여부도 불투명해졌다. 협상이 조만간 재개될 것이란 예상을 깨고 G2의 무역분쟁이 ‘관세 난타전’ 양상으로 격화하면서 세계 경제에도 짙은 먹구름이 꼈다.

AFP통신과 CNN 등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미 동부시간 1일 0시(한국시간 1일 오후 1시)부터 총 11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 3200개에 대해 15%의 추가 관세를 부과한다. 이로써 미국이 수입하는 중국산 제품 70%에는 무거운 관세가 매겨지게 됐다.

추가 관세 대상에는 액정표시장치(LCD) TV와 시계, 가구와 식기, 신발 등 소비재가 상당수 포함됐다. 이는 미국인 소비자들에게도 큰 파장을 가져올 수 있다. 휴대전화 등 나머지 절반은 12월15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특히 12월부터는 중국에서 조립하는 아이폰 전 기종이 관세 부과 대상이라 애플 제품의 가격이 오를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이에 맞서 중국도 750억달러, 총 5078개 미국산 제품에 5% 또는 10%의 ‘보복 관세’를 부과한다.

주요기사

일부 품목은 베이징 시간으로 1일 낮 12시부터, 다른 제품들은 12월15일에 관세가 부과될 예정이다. 관세 부과를 보류하던 미국산 자동차와 자동차 부품에도 12월15일부터 각각 25%, 5%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미국은 이미 2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25% 관세를 부과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관세율도 오는 10월1일부터 30%로 5%포인트(p) 상향 조정한다고 밝힌 상태다. 이렇게 되면 서로의 수입품 대부분이 각각 관세폭탄의 대상이 된다.

지난 5월 초 미중 무역협정 결렬 이후 양국 간 대화는 교착 상태에 빠져 있다. 맞불 관세로 미중 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던 중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29일 중국과 ‘다른 급’의 무역협상이 예정돼 있다고 언급하면서 미중 갈등 해소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됐다. 그러나 추가 관세는 예정대로 시행됐고, 아직까지 추가 협상 날짜는 발표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미국산 제품 구매를 대폭 늘리고 국가 주도의 경제 모델을 전면적으로 바꾸길 원하고 있는 반면, 중국은 미국이 먼저 추가 관세 부과를 중단할 것을 요구하고 있어 협상 타결이 쉽지 않아 보인다고 WP는 지적했다.

G2 통상마찰이 해결의 실마리가 보이지 않는 가운데 그 여파는 이미 전 세계로 확산하고 있다. 지난 2분기 중국의 국내총생산(GDP) 증가율(경제 성장률)은 전년동기 대비 6.2%를 기록하는데 그쳤다. 이는 관련 집계를 시작한 1992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었다.

공작기계 수출 등에서 중국과 거래가 많은 독일도 같은 기간 3분기 만에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했다. 미국에서도 설비투자와 수출이 마이너스로 돌아서면서 경기가 침체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무역전쟁 영향을 반영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7월까지 4번 연속 하향 조정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