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트럼프 “대규모 농가 지원책 준비”…에탄올 정책완화에 돌아선 농심 달래기
더보기

트럼프 “대규모 농가 지원책 준비”…에탄올 정책완화에 돌아선 농심 달래기

뉴시스입력 2019-08-30 07:24수정 2019-08-30 07: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 농부들, 정유제품에 에탄올 섞도록 한 정책 완화에 분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에탄올 관련 정책 변경으로 피해를 입은 농촌지역을 달래기 위해 대규모 지원책을 곧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트윗을 통해 “농부들은 우리가 에탄올을 위해 우리가 하는 것을 보게 되면 매우 기쁠 것”이라면서 “막대한 (지원) 패키지가 준비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 “동시에, 우리는 문을 닫게 될 소규모 정유업체들을 구할 수 있었다. 모두를 위해 대단한 일이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AP통신 등은 트럼프 행정부의 에탄올 정책이 2016년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했던 중서부 농부들의 인내심을 시험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미국은 농가 지원 차원에서 정유기업 제품에 에탄올을 섞도록 하고 있다. 다만 기업의 반발을 고려해 소규모 정유기업 제품에 한해서 에탄올 사용 의무를 면제해줬다. 농가는 이 면제 조항의 폐지를 고려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약속에 기대를 걸어왔는데, 최근 미 환경보호청(EPA)이 31개 기업에 대해 에탄올을 혼합하지 않아도 된다고 허용했다. 미국 옥수수 수확량의 약 40%가 에탄올을 만드는 데 쓰인다는 점에서 해당 정책은 옥수수 농가의 수익과 직결된다.

주요기사

EPA는 재생연료기준에 따라 연간 가솔린(휘발유)에 섞여야 하는 옥수수 에탄올의 내년 목표치를 150억갤런(약 5억7000만㎥)으로 유지했다. 이는 농가의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수치다.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소규모 업체에 대한 면제로 옥수수 에탄올의 수요가 26억갤런 준 것으로 추정된다.

트럼프 대통령의 ‘대규모 지원책’은 2020년 대선을 앞두고 자신의 지지층인 이른바 ‘팜 벨트(Farm Belt)’를 달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농부들은 미중 무역전쟁으로 농산물의 대중국 수출에 타격을 입은 상황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에탄올 관련 정책을 완화해 ‘석유 자본’만 지원하고 있다며 분노하고 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5일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계기로 이뤄진 미일 정상회담 직후 공동기자회견에서 “중국이 농산물 구매 약속을 지키지 않아 옥수수가 남아돌고 있다”면서 아베 총리가 이를 모두 사주기로 약속했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이에 일본 내에서는 ‘트럼프 퍼주기’냐는 비판이 고조되고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