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휴전선 50km 코앞서… 핵협상 이후 최남단 발사
더보기

휴전선 50km 코앞서… 핵협상 이후 최남단 발사

손효주 기자 입력 2019-08-17 03:00수정 2019-08-17 03: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北 단거리탄도미사일 추정 2발 시위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가 나온 지 21시간여 만에 또다시 단거리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도발을 감행했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16일 오전 8시 1분과 16분 단거리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차례로 발사했다고 이날 밝혔다. 10일 ‘북한판 ATACMS(에이태킴스) 신형 전술 단거리탄도미사일’을 쏜 지 엿새 만에 도발에 나선 것. 올해 들어선 8번째 도발이다.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지역은 강원 통천 북방 일대로 군사분계선(MDL)과 불과 50여 km 떨어진 곳이다. 사실상 한국 코앞에서 도발을 감행한 것으로, 지난해 비핵화 대화 재개 이후 북한이 도발한 지역 중 휴전선과 가장 가까운 곳이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긴급회의를 개최한 뒤 보도자료를 내고 “북한이 한미연합지휘소훈련을 이유로 단거리 발사체를 연이어 발사하는 행위가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킬 우려가 있으므로 이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손효주 기자 hjson@donga.com
관련기사
#북한#미사일 발사#단거리미사일#비핵화#한미 연합훈련#주한미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