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文대통령 ‘대화·협력’ 언급에 “실제 행동이 중요”
더보기

日, 文대통령 ‘대화·협력’ 언급에 “실제 행동이 중요”

뉴스1입력 2019-08-16 11:45수정 2019-08-16 11: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충청남도 천안시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정부 경축식에 참석, 경축사를 하고 있다. 2019.8.15/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일본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한일 간 협력을 강조한 것과 관련해 향후 한국 측의 대응을 주목하고 있다고 현지 언론들이 전했다.

16일 아사히·산케이신문 등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이번 광복절 경축사 내용과 관련해 외무성 등 일본 정부 관계자들 사이에선 “(대일 비판이) 억제적이었다” “분명히 (일본에 대한) 톤(어조)이 달라졌다”는 등의 얘기가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강화 조치를 겨냥해 “적반하장” 등의 표현을 써가며 강력 비판해온 상황. 일본 정부가 일본제철·미쓰비시(三菱)중공업 등 자국 기업들에 대한 한국 대법원의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 피해 배상판결에 따른 보복 차원에서 수출규제를 강화했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이번 광복절 경축사에서 일본에 대한 직접적인 비판은 자제한 채 “지금이라도 일본이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온다면 우린 기꺼이 손을 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에 대해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일본 방위상은 15일 기자회견에서 “한때의 발언과 비교하면 (문 대통령의 대일 발언이) 매우 온건해진 모양새”라고 평했다.

일본 외무성 간부는 문 대통령의 지난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메시지와 이번 광복절 경축사 모두에서 “반일(反日)적인 언동은 별로 없었다”고 말했다.

산케이는 “일본 정부 내엔 안보상 ‘수출관리 엄격화’(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강화 조치를 지칭하는 표현)가 문 대통령의 (태도) 변화로 이어졌다는 견해도 있다”면서 “결국 대응수단이 없어서 약해진 게 아닌가” “일본과 대화하고 싶어 하는 것”이란 일본 정부 관계자들의 반응을 소개하기도 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 관계자들 사이에선 문 대통령이 ‘일본과의 대화·협력’을 얘기하면서도 징용 판결 문제 등에 대한 구체적 해법은 제시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한국 측의) 실제 행동이 중요하다”는 얘기도 나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한국 대법원의 징용 피해 배상 판결이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 위반이자 “국제법 위반”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와 관련 세르비아를 방문 중인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도 기자회견을 통해 문 대통령에게 징용 판결 문제 해결을 위한 “리더십 발휘”를 요구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