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비행기는 공해 주범”… 요트로 대서양 건너는 16세 환경운동가
더보기

“비행기는 공해 주범”… 요트로 대서양 건너는 16세 환경운동가

플리머스=AP 뉴시스입력 2019-08-16 03:00수정 2019-08-16 03: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기후변화 문제 공론화를 위해 ‘등교 거부 운동’을 펼쳐온 16세 스웨덴 소녀 그레타 툰베리가 14일 영국 남서부 해안 도시 플리머스항 인근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왼쪽 사진). 그는 다음 달 말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기후 행동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친환경 요트로 2주간 대서양을 건너기로 했다. 이날 툰베리가 탄 요트는 약 5300km(비행기로 약 5시간) 떨어진 뉴욕을 향해 출발했다.

플리머스=AP 뉴시스
주요기사
#기후변화#등교 거부 운동#환경운동가#그레타 툰베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