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절친’ 박중훈 허재 “20대 때 돈 버는게 하늘과 땅 차이…거의 신”
더보기

‘절친’ 박중훈 허재 “20대 때 돈 버는게 하늘과 땅 차이…거의 신”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9-08-15 15:53수정 2019-08-15 16: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고등학교·대학교 동창인 박중훈과 허재가 20대 시절의 추억을 털어놨다.

허재와 박중훈은 1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는 허재에게 “박중훈이 계산하는 걸 본 적이 없다던데”라는 질문을 던졌다.


이에 허재는 “옛날에는 제가 박중훈 보다 여유가 좀 있어서 몇 번 내가 사다보니 당연히 허재가 내겠지 하고 그냥 가더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러자 박중훈은 “20대 때는 허재와 내가 돈 버는 게 하늘과 땅차이였다. 허재는 엄청 벌었다”고 해명했다.

허재는 “그래서 제가 돈을 못 모았다”고 말했고, 박중훈은 “허재는 주머니에 돈이 있으면 무거워서 못 갖고 다녔다”고 거들었다.

박중훈은 “허재는 고등학교 때부터 동창이지만 친구이기 전에 스타였다. 학교에서 '넘버투'였는데, 교장 선생님 다음이란 얘기다. 거의 신이었다”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