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양심세력 “민간교류 확대해야 아베 우경화 견제 가능”
더보기

日 양심세력 “민간교류 확대해야 아베 우경화 견제 가능”

뉴시스입력 2019-08-15 11:50수정 2019-08-15 11: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치 이해에 휘둘리는 日 역사공교육…침략사 배울 수 없다"
교류 활성화로 일본 내 '과거사 직시' 목소리 높아질 수 있어

광복 74주년을 맞았지만 가해국가 일본은 강제침략과 전쟁범죄에 대한 사죄는 커녕, 보복성 수출규제 조치를 단행해 한일 관계가 악화 일로로 치닫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일본 시민사회 내 이른바 양심세력이 광주를 찾아 일제 침략의 과거사를 배우고 피해자의 아픔에 공감하며 추모의 뜻을 전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일본 나가사키 지역민들로 꾸려진 ‘한국에서 배우는 역사기행단’ 12명은 지난 14일 광주시청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행사에 참석했다.

이들은 기념사를 통해 일제의 만행을 고발하고 또다른 전쟁 성범죄 피해자들에게 용기를 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정신을 기렸다. 또 거룩한 뜻을 이어받아 평화 정착을 위해 힘쓰겠다고 다짐하며 평화의 소녀상 앞에 국화꽃을 헌화했다.

주요기사

역사기행 프로그램을 마련한 오카 마사하루 기념 평화자료관의 신카이 토모히로(63) 부이사장은 “정부간 갈등이 심각할 수록 양국의 시민들이 보다 자주 교류하며 서로 이해하는 기회를 가져야 한다. 그래야만 과거사를 직시하는 일본 내 양심적 목소리가 강해질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역사 왜곡과 우경화를 통해 정파적 이익을 챙기려는 아베 총리를 비롯한 정치권이 문제다. 역사 교육마저 정치에 이용하고 있다”면서 “교육이 바뀌지 않으면 양심세력은 항상 소수다. 일본인으로서 과거사에 문제의식을 갖는 계기는 대부분 특별한 개인적 경험 또는 종교적 신념이다”고 전했다.

이어 “대다수의 일본인들이 공교육 과정에서 제국사를 단순 사건 나열 식으로 배우고 있다. 피해국가에 가한 억압과 수탈 그리고 가해국가로서의 책임은 아예 다루지도 않는다”면서 “결국 정치권이 우경화된 데 기인한 것이다”고 설명했다.

신카이 부이사장은 지난 40여 년간 교단에 서서 정치·경제 교과를 가르친 교사였다. 일본 사회에서 소수에 불과한 양심세력 활동가로 나선 계기도 ‘가르쳐야 할 것을 제대로 가르치지 않는’ 일본의 역사 공교육이었다.

그는 “30여년 전 재일한국인이었던 제자가 일본 사회에서 받는 멸시를 토로하며 과거 한일관계를 질문한 적이 있었다. 담당교과였지만 그 어떤 것도 자신있게 답할 수 없었다”며 “무지한 스스로가 부끄러워 각종 사료를 통해 한일관계사를 공부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객관적 진실을 탐구하면서 일본이 식민지배 시대에 한국을 비롯한 피해국가들에 저지른 가해행위는 무엇으로도 용서받을 수 없는 일이었다는 것을 알았다”면서 “사죄로 씻을 수 있는 과오가 아니다. 현 정부의 적반하장식 태도는 일본으로서 부끄럽고 참담한 마음이다”고 이야기했다.

신카이 부이사장은 “극우 정치세력이 집권하도록 내버려 둔 일본 시민사회도 책임은 있다. 각성이 필요하다”며 “이번 기행도 20대 젊은이들이 포함됐다. 그들이 교과서에서는 배울 수 없었던 올바른 역사관을 갖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앞으로도 젊은 세대가 가해국가의 책임감을 느끼고 주변국과 평화·공존을 꿈꿀 수 있도록 교육에 전념하겠다”는 다짐을 전했다.

역사기행단은 광주를 방문,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며 민주주의의 참 의미를 되새기기도 했다. 이들은 경남 합천 일본 원자폭탄피폭복지회관과 부산 일제 강제동원역사관 등지를 방문한 뒤 오는 16일 일본으로 돌아간다.

【광주=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