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충남을 혁신도시로 지정해 국토 균형발전 이끌어야”
더보기

“충남을 혁신도시로 지정해 국토 균형발전 이끌어야”

지명훈 기자 입력 2019-08-14 03:00수정 2019-08-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혁신도시 유치 범도민추진위 발대식
2004년 행복도시건설 이유로 제외… 세종시 분리로 지역경제 크게 위축
혁신도시 지정 위해 역량 모아 대응… 수도권 공공기관 유치 위해 노력도
충남 혁신도시 유치 범도민추진위원회가 13일 오후 3시 홍성-예산 내포신도시의 도청 문예회관에서 발대식을 가졌다. 참석자들이 혁신도시 지정을 요구하는 피켓을 들어 보이고 있다. 충남도 제공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유치를 위한 ‘충남 혁신도시 유치 범도민추진위원회’가 13일 오후 3시 홍성-예산 내포신도시의 도청 문예회관에서 발대식을 갖고 본격 활동에 돌입했다.

범도민추진위에는 충남사회단체 대표자회의 대표자 125명과 지방분권충남연대 대표자 30명, 도내 국회의원 11명을 비롯한 정치계 인사 223명 등 총 382명이 위원으로 참여했다. 유병국 도의회 의장과 전영한 충남발전협의회 회장, 이상선 지방분권충남연대 상임대표, 임동규 충남새마을회 회장, 최대규 한국자유총연맹 충남도지부장, 전재하 충남장애인단체연합회 회장 등 16명이 공동위원장을 맡았다.

발대식은 양승조 지사와 김지철 도교육감 등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과보고, 유치 기원 퍼포먼스, 공동결의문 낭독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추진위는 공동결의문을 통해 “참여정부는 2004년 당시 ‘국가균형발전특별법’을 제정하고 공공기관을 이전하면서,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을 이유로 충남도를 혁신도시에서 제외했다”며 “그러나 충남은 2012년 세종시가 분리돼 출범하면서 지난 5년간 인구 13만7000명, 면적은 무려 437km²나 줄어드는 피해를 입었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세종시 분리로 사라진 면적은 광주광역시의 크기와 맞먹는다. 추진위 관계자는 “지역총생산도 25조2073억 원이나 감소해 지역경제를 크게 위축시키는 주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것이 도민들의 인식”이라고 말했다.

추진위는 이어 “기존 혁신도시 중심의 지역성장거점 육성 정책에서도 소외돼 공공기관 이전이나 지역인재 의무채용 혜택 등에서 배제되는 등 삼중, 사중의 역차별을 받고 있다”며 “지역 간 불균형 해소를 통해 국가균형발전을 이루겠다거나 혁신도시를 중심으로 지역성장거점을 육성하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정책에도 어긋난다”고 말했다.

혁신도시 범도민추진위는 앞으로 △전 지역이 골고루 잘사는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충남 혁신도시 지정이 이뤄질 때까지 모든 역량을 모아 강력히 대응하는 한편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 유치를 위해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혁신도시는 지방화와 국가균형발전 시대를 뒷받침하는 초석으로, 충남의 혁신도시는 지역과 국토의 균형발전을 이끌고 새로운 성장을 뒷받침할 힘찬 동력이 될 것”이라며 혁신도시 유치를 위해 힘을 모으겠다고 강조했다.

지명훈 기자 mhjee@donga.com
#혁신도시 지정#충남 혁신도시 유치#세종시 분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