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15~34세 청년 56% “불행하다”…학업·취업 스트레스 탓인 듯
더보기

15~34세 청년 56% “불행하다”…학업·취업 스트레스 탓인 듯

뉴시스입력 2019-08-11 08:08수정 2019-08-11 08: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노동硏 보고서 15~34세 청년 2500명 조사 결과
"미래에는 나아질 것"…행복·미래 기대감은 높아
청년층 취업자·학생보다 구직자 행복감 더 낮아
10·30대 청년보다는 20대 청년 행복감 더 낮아
"보수적이다" 23.7% vs "진보적이다" 49.0%
"수동적이다" 44.3% vs "능동적이다" 33.4%

15~34세 청년 56%는 자신이 불행하다고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업과 취업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치열하게 살아가고 있는 대한민국 젊은 청년들의 우울한 마음 상태가 고스란히 드러난 셈이다.

11일 한국노동연구원의 ‘청년층 고용·노동 실태조사’ 보고서을 보면 지난해 9월 15~34세 남녀 2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이런 결과가 나왔다.

조사 결과 ‘불행하다’고 응답한 비율이 56.0%, ‘행복하다’고 응답한 비율이 22.1%로 나타났다. 21.9%는 ‘중간’이라고 응답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청년들이 미래는 더 나아질 것이라고 기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는 것이다.

주요기사

과거(3년 전)와 현재, 미래(3년 후)의 삶에 대한 행복감을 조사(10점 만점)한 결과, 3년 전 행복감의 평균 수치는 4.99점 이었고, 현재는 5.11점, 3년 후의 행복감은 6.13점으로 나타났다.

과거보다는 현재, 현재보다는 미래에 행복감이 더 높게 나온 것이다.

취업상태별로 구분해서 보면 취업자(5.35점), 학생(5.34점)은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비해 구직자는 4.43점으로 1점 가량 낮았다. 취업에 대한 스트레스와 불안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15~19세의 행복감 평균 수치가 5.56점으로 가장 높았고, 그 다음으로 30~34세(5.12점)가 높았다. 본격적인 취업 준비 연령대와 사회 초년생 연령대라 할 수 있는 20~24세(5.04점)와 25~29세(5.02점)는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다.
또 보수와 진보에 대해 조사한 결과 보수적이라고 느끼는 비율이 23.7%인 데 비해 진보적이라고 느끼는 비율이 49.0%로 2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청년들에게 수동적이라고 생각하는지, 아니면 능동적이라고 생각하는지 물어본 결과 수동적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44.3%로 능동적이라고 응답한 비율 33.4%보다 높았다.

이상적·현실적 평가에 있어서는 이상적이라고 생각한다는 비율이 20.3%로 나타났고, 현실적이라고 생각한다는 응답 비율은 61.0%로 나타났다. 현실적이라고 느끼는 비율이 3배 이상 높은 셈이다.

아울러 개인주의와 집단주의에 대해 조사한 결과 개인주의적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63.2%로 조사됐으며, 집단주의적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19.9%로 나타났다.

보고서를 작성한 한국노동연구원 김유빈 연구위원은 “전반적으로 청년의 삶의 질, 정서, 심리적인 상태는 다른 계층보다 괜찮다고 할 수 없는 상태로 보인다”며 “청년들의 자존감을 높이면서도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누리도록 국가가 청년들의 삶의 질에 보다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