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뇌사판정 20대 여성, 만성질환자 7명에 ‘새 생명’ 주고 하늘나라로
더보기

뇌사판정 20대 여성, 만성질환자 7명에 ‘새 생명’ 주고 하늘나라로

뉴시스입력 2019-08-08 10:09수정 2019-08-08 10: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뇌사판정을 받은 20대 여성이 장기기증을 통해 7명에게 새 생명을 주고 세상을 떠났다.

전북대학교병원은 불의의 사고로 중환자실에서 집중치료를 받았으나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판정을 받은 최모(20대·여)씨가 장기를 기증했다고 8일 밝혔다.

최씨의 가족은 평소에 남을 돕기를 좋아했던 따뜻한 마음을 가진 고인의 삶을 기리기 위해 장기기증을 결정했다.


그가 기증한 심장, 폐장, 췌장, 간장(분할 2개), 신장(2개)은 국립장기이식관리센터에서 선정한 7명의 만성질환자에게 이식 수술이 이뤄졌다.

주요기사

전북대병원 장기이식센터장 이식 교수는 “7명의 환자에게 새로운 생명을 선사하는 일은 극히 드문 경우”라면서 “슬픔을 딛고 얼굴도 모르는 중환자들을 위해 숭고한 결정을 내려준 가족들에게 고개를 숙여 깊은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전주=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