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더위 피해 서점에서 ‘독서 피서’
더보기

더위 피해 서점에서 ‘독서 피서’

박경모 기자 입력 2019-08-08 03:00수정 2019-08-0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7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신세계 센텀시티몰 지하2층 서점을 찾은 시민들이 독서를 하면서 더위를 식히고 있다. 부산기상청은 이날 부산지역에 폭염주의보를 발효했다. 부산 금정구 등 일부 내륙지역의 낮 최고기온은 33도를 웃도는 무더운 날씨를 보였다.
 
박경모 기자 mom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