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수출 부진에… 경상흑자 7년만에 최저
더보기

수출 부진에… 경상흑자 7년만에 최저

이건혁 기자 입력 2019-08-07 03:00수정 2019-08-0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18억달러… 작년보다 25% 줄어
무역전쟁 격화로 하반기도 비상
올해 상반기(1∼6월) 한국의 경상수지 흑자가 7년 만에 가장 적은 수준으로 줄었다. 주력 수출품인 반도체 경기가 부진한 데다 미중 무역전쟁에 따른 세계 무역량 감소 등으로 상품 수출이 전반적으로 감소했기 때문이다.

한국은행이 6일 내놓은 ‘국제수지’에 따르면 6월 경상수지는 63억8000만 달러 흑자로 잠정 집계됐다. 이 같은 경상수지 흑자 폭은 지난해 6월에 비해선 10억8000만 달러(14.5%) 감소한 것이다.

이는 수출과 수입을 더한 상품수지 흑자가 지난해 6월 95억4000만 달러에서 올해 62억7000만 달러로 줄었기 때문이다. 수출이 15.9% 줄어든 반면 수입은 11.8% 줄어 수출이 수입보다 더 많이 감소했다.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로 7개월 연속 감소했다. 한은은 “미중 무역분쟁이 장기화되고 있고 주요 수출품인 반도체 및 석유제품 단가가 하락한 데다 대중(對中) 수출 부진도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상반기 경상수지 누적 흑자액은 217억7000만 달러로 나타났다. 지난해 같은 기간(289억 달러)보다는 24.7% 감소했다. 반기 기준으로 유럽발 재정 위기가 한창이던 2012년 상반기(96억5000만 달러) 이후 7년 만에 가장 적다. 수출 감소로 상품수지 흑자가 2013년 상반기 이후 가장 적은 370억6000만 달러에 그쳤기 때문이다. 특히 상반기 누적 수출 금액이 전년 동기 대비 9.8% 줄어들면서 2년 반 만에 처음으로 감소세로 돌아섰다.

주요기사

한은은 지난달 내놓은 경제전망을 통해 경상수지 흑자를 상반기 215억 달러, 하반기 375억 달러 등 올해 590억 달러로 예상했다. 상반기 흑자 금액이 전망치를 소폭 웃돌았고 통상 하반기에 수출이 더 집중되는 점을 고려하면 실현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하지만 미중 무역전쟁이 심화하고 있고 미국이 5일(현지 시간)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는 등 세계 교역 환경이 악화돼 목표 달성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이건혁 기자 gun@donga.com
#수출 부진#상흑자 최저#무역전쟁 격화#하반기 비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