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청계천 옆 사진관]시민단체·지자체도 동참…불붙는 반일운동
더보기

[청계천 옆 사진관]시민단체·지자체도 동참…불붙는 반일운동

김재명 기자 입력 2019-08-06 17:10수정 2019-08-06 17: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소상인, 자영업단체들이 지난달 5일 서울 종로구 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 규탄 및 일본제품 판매중단에 돌입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회견을 마친 뒤 일본 브랜드를 밟는 퍼포먼스를 펼치고있다. 김재명 기자base@donga.com

일본이 화이트리스트(수출 절차 간소화 대상 국가)에서 한국을 배제하기로 결정한 2일 오후 서울 강남구청 관계자가 테헤란로에 게양된 일장기를 철거하고 있다. 강남구는 이날 일본의 결정에 대한 항의 표시로 테헤란로와 영동대로, 압구정동 로데오거리 일대에 걸려 있던 만국기 중 일장기 14기를 모두 내렸다. 송은석 기자silverstone@donga.com

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청에서 열린 ‘일본 경제보복조치’ 직원 규탄 대회에서 국장들이 일제 사무용품들을 타임캡슐 안에 넣고 있다. 한일 관계가 정상화되는 그 날까지 일본산을 사용하지 않는다는 상징 퍼포먼스다.

타입캠슐에 넣은 제품들.

타입캡슐에 들어간 제품들. 캐논 카트리지도 포함되어있다. 국산 연필깎이도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6일 오전 서울 구로구 구로역광장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열린 ‘일본 경제침략 규탄 결의대회’에서 이성 구로구청장과 시민 500여명이 일본 경제침략 죄에 대한 부당성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중구청은 6일 세종대로 일대에 ‘NO JAPAN’ 배너를 설치했다가 철거하는 해프닝을 빚기도 했다. 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보이콧 재팬’ 운동에 시민단체들과 지방자치단체들이 경쟁적으로 동참하고 있다. 단순하게 보도자료를 돌리거나 기자회견을 하는 수준이 아닌, 다양한 퍼포먼스를 진행해 언론의 관심을 받고 있다.

가장 발빠르게 나선 곳은 중소상인과 자영업단체들로 구성된 시민단체였다. 이들은 지난달 5일 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산 제품 판매를 전면 중단한다고 밝혔다. 기자회견을 마친 후 유니클로 혼다 데상트 등의 로고가 붙여진 박스를 발로 밟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이 때만 해도 이전의 불매운동과 비슷한 모양새 였다.


그러나 일본이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배제하기로 결정한 2일부터는 지자체가 나서기 시작했다. 서울 강남구청이 테헤란로와 영동대로 등에 설치된 일장기를 철거한 것. 서대문구청은 6일 ‘일본 경제보복조치’ 규탄대회를 열고 일제 사무용품을 따로 모아 봉인한 뒤 한일 관계가 정상화 되는 날까지 일본산을 사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구로구는 구로역 광장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일본 경제침략 규탄 결의대회’를 열었다. 중구청은 세종대로에 ‘NO JAPAN’ 배너를 설치했다가 “지자체가 오버한다”며 여론이 안 좋아지자 부랴부랴 철거하기도 했다. 또 어떤 형태의 퍼포먼스가 나올지 사뭇 궁금해진다.

주요기사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