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유엔 보고서 “北, 사이버 공격으로 2.4조원 자금 조성“
더보기

유엔 보고서 “北, 사이버 공격으로 2.4조원 자금 조성“

뉴스1입력 2019-08-06 05:07수정 2019-08-06 05: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DB

북한이 ‘범위가 넓고 점점 더 정교해진’ 사이버 공격을 통해 은행과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소에서 20억달러(약 2조4000억원)를 탈취해서 대량살상무기(WMD) 프로그램 개발에 사용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 제재위원회에 제출된 비밀문서가 밝혔다.

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6개월간 북한의 규정 준수를 감시하는 독자적인 전문가들이 작성한 이 성명은 북한이 “핵실험이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하지는 않았지만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 확대를 지속했다”고 설명했다.

유엔 전문가들은 “북한이 사이버 공간을 이용해 금융기관과 암호화페 거래소에서 자금을 빼돌리기 위해 점점 정교해진 공격을 감행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훔친 자금을 세탁하기 위해 사이버 공간을 이용했다는 점도 덧붙였다.


보고서는 “북한의 정찰총국 지시를 받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사이버 행위자들이 WMD 프로그램을 위해 자금을 조달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총 소득은 20억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정찰총국은 북한군 최고 정보기관이다.

주요기사

유엔 전문가들은 북한의 암호화폐 교환에 대한 공격은 “기존 은행 부문보다 추적하기 어렵고 정부의 감독 및 규제가 덜 부과되는 방식으로 수입을 창출할 수 있게 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4일 일본 아사히신문도 같은 보고서를 인용해 북한이 지난 2015년 12월 이후 올 5월까지 최소한 17개국의 금융기관 및 암호화폐 거래 웹사이트를 상대로 35차례 사이버공격을 벌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한 바 있다.

안보리는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자금 지원을 중단하기 위해 2006년부터 만장일치로 대북 제재에 나섰다. 위원회는 석탄, 철, 납, 섬유, 해산물 등의 대북 수출을 금지했고 원유와 정제 석유제품의 수입을 제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3차례 만났다. 가장 최근에는 지난 6월 판문점에서 북한에 발을 들여놓은 최초의 현직 미국 대통령이 됐다.

두 사람은 북한이 핵무기 계획을 포기하도록 하기 위해 교착상태에 빠진 회담을 재개하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회담은 아직 재개되지 않았고 7월 말과 8월 초 북한은 8일 동안 3차례 단거리 미사일 실험을 실시했다.

유엔 보고서는 지난주 북한의 미사일 발사 전에 완성됐지만 “5월과 7월 미사일 발사는 전반적으로 탄도미사일 능력을 강화했다”고 지적했다.

유엔 전문가들에 따르면 이번 조사는 외교적 노력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유엔 제재를 지속적으로 위반했다는 점을 보여준다.

유엔 보고서는 “예를 들어 북한은 WMD 관련 물품과 사치품의 불법적인 운송과 조달을 통해 제재를 계속 위반했다”고 설명했다.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는 지난주 안보리에 제출된 이 보고서에 대한 논평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