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태풍은 소멸됐지만…도로 유실·주택 침수 피해↑
더보기

태풍은 소멸됐지만…도로 유실·주택 침수 피해↑

뉴스1입력 2019-07-20 19:52수정 2019-07-20 19: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5호 태풍 ‘다나스’가 진도 서쪽 해상에서 소멸됐지만 집중호우로 인해 도로 유실, 주택 침수 피해는 계속되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20일 오후 7시 기준 태풍 경보는 모두 해제됐다.

다만 아직 제주도 산지에 호우 경보, 부산, 울산, 전남, 경남, 제주도 남부, 울릉도 등에 호우 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경북 포항에 강풍 경보가, 남해 동부 먼 바다와 남해 서부 동쪽 먼 바다, 제주도 남쪽 먼 바다는 풍랑 경보가 발효됐다.

다나스는 20일 12시 진도서쪽 약 50㎞ 해상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됐다. 태풍은 소멸됐지만 여전히 많은 빗줄기가 내리고 있어 주의해야 한다.

주요기사

20일 오후 6시 기준으로 제주 삼각봉에 1237.5㎜의 비가 온 것으로 비롯해 제주 윗세오름(1169㎜), 제주 성산(386.9㎜), 여수 거문도(381.5㎜), 부산(263.8㎜) 등에도 많은 강수량을 기록 중이다.

비로 인해 이날 전남 완도에서 1명의 부상자가 나왔다. 중대본은 현재 원인 조사 중에 있다.

피해도 커지고 있다. 주택침수 26동(제주 19, 부산 7)을 비롯해 전남 여수 국도 77호 등 4개 도로 토사 및 도로법면이 유실됐다. 농경지 348ha가 물에 잠기는 피해를 입었다. 또한 가거도항 태풍피해 복구공사 현장의 방파제 구간 사석이 1만3000㎥가 유실됐다.

빗줄기가 이어지며 통제도 계속되고 있다. 경북 청도 운문(국지도 69호선) 도로가 통제되고 있으며, 경남 거제 이양 지하차도, 부산 세병교·연안교, 사상 수관교, 기장 월천교, 경북 울진 쌍전리 지방도 917 등의 출입이 제한되고 있다.

81개 항로 119척의 여객선과 14개 공항 163편의 항공기가 결항됐다. 11개 국립공원 331개 탐방로도 통제 중이다.

정부는 전날(19일) 오후 6시부로 중대본 비상 3단계를 가동하고 범부처 총력 대응에 나서고 있다.

소방청은 긴급대응태세를 강화한 가운데 침수 우려지역을 예찰하고, 중앙긴급통제단을 가동했다. 1436명이 420대의 장비를 동원해 급배수지원 53건, 안전조치 319건을 마쳤다.

현재 전국 지자체에서 2만4606명의 공무원이 비상근무를 진행하고 있으며 5만3825개소에 대한 예찰활동과, 7만7472개소에 대한 예방조치를 펼쳤다.

정부는 중대본 중심으로 계속 기상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피해 발생 시 재난관리자원을 총동원해 신속한 응급복구를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