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민 77% “日, 호감 안 간다”…2005년 이후 반일감정 ‘최악’
더보기

국민 77% “日, 호감 안 간다”…2005년 이후 반일감정 ‘최악’

뉴시스입력 2019-07-12 15:52수정 2019-07-12 15: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갤럽 조사…'호감 간다' 12%, 1991년 이후 최저 수준 기록
일본산 불매운동 참여 의향 조사선 동참 67% vs 불참 27%
'분쟁 책임, 日 탓' 61%…한국당 지지층은 '韓 정부 탓' 40%

최근 일본의 보복성 수출 규제로 일본산 불매운동, 일본 방문 자발적 금지 등 각종 보이콧 운동이 진행 중인 가운데 우리나라 국민의 반일감정이 2005년 이후 최악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연구소는 지난 9~11일 일본에 대해 호감이 가는지 여부에 대한 국민여론 조사를 벌였다고 12일 밝혔다.

이 결과 ‘일본에 대해 호감이 가지 않는다’는 답변이 77%로 집계됐다. 이러한 답변은 지역별, 성별, 연령별, 정치성향별, 지지정당별 등 모든 계층에서 60% 이상을 차지했다.

반면‘호감이 간다’는 답변은 12%의 응답률을 나타냈다. ‘모름·응답거절’은 10%였다.

주요기사

특히 호감이 가지 않는다는 답변은 1991년부터 현재까지 역대 두 번째로 높았다. 가장 높았던 때는 2005년 일본 시마네현이 독도의 날을 제정하는 내용의 조례안을 통과시킨 때로, 당시에는 79%가 일본에 호감이 가지 않는다고 답했다.

호감이 간다는 응답은 1991년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전에는 2005년 박근혜 정부와 아베 내각이 출범한 이후 첫 번째로 이뤄진 조사(17%)가 가장 낮았다.

번외로, 일본에 대한 호감이 가지 않는다는 답변이 가장 낮고(44%), 호감이 간다는 응답이 가장 높았던(41%) 때는 2011년 일본 대지진 이후였다.

최근 잇따르고 있는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에 참여할 의향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67%가 ‘있다’, 27%가 ‘없다’고 답했다.

대부분의 응답자들이 불매 운동 참여 의사가 있는 것으로 답변한 가운데 정의당 지지층(85%)과 진보층(81%), 더불어민주당 지지층(80%) 등에서는 참여 의사가 월등히 높게 나타났다.

또한 보수층(58%)과 자유한국당 지지층(55%), 대구·경북(59%), 60대 이상(59%) 등에서도 절반이 넘게 ‘불매 운동 참여 의향이 있다’는 응답이 나왔다.

이와 함께 ‘최근 한일 간 분쟁의 책임이 한국 정부와 일본 정부 중 누구에게 더 있다고 보는가’라는 질문에는 ‘일본 정부’에 있다는 답변이 61%로 파악됐다. 한국정부에 책임이 더 있다는 응답은 17%, 양쪽 모두에 있다는 답변은 13% 수준이었다. ‘모름·응답거절’은 9%였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모든 계층에서 일본 정부의 책임이 더 많다고 답변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지지층(82%)과 진보층(81%)이 유독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층은 한국 정부 책임이 더 크다는 응답이 40%로 일본 정부에 책임이 있다는 응답(33%)보다 더 높게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전국 19세 이상 성인 6849명 중 1005명이 응답해 15%의 응답률을 기록했다.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법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