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서 65세 이상 노인 운전자사고 10년 사이 5배 늘었다
더보기

서울서 65세 이상 노인 운전자사고 10년 사이 5배 늘었다

뉴시스입력 2019-07-08 15:14수정 2019-07-08 15: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09년 6254건에서 2018년 3만550건

서울시내에서 노인 운전자로 인한 교통사고가 10년만에 5배까지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8일 서울연구원에 따르면 서울 65세 이상 운전자 교통사고는 2009년 6254건에서 지난해 3만550건으로 4.9배 증가했다.

전체 교통사고 중 65세 이상 운전자 사고 비율 역시 2009년 3.2%에서 지난해 14.0%로 매년 증가 추세다.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10년간 65세 이상 운전자 사고에 따른 사망·부상자는 19만명 이상이다. 이 중 절반이 2016년 이후 3년 동안 발생해 최근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주요기사

운전면허를 소지한 65세 이상은 2009년 27만명에서 지난해 63만명으로 2.3배 증가했다. 전체 운전면허 소지자 중 65세 이상 비율도 2009년 4.8%에서 2018년 10.3%로 높아졌다. 85세 이상 초고령자 운전면허소지자는 약 1만3000명이다.

운전면허를 자진반납한 65세 이상 노인은 2014년 256명에서 지난해 1387명으로 5.4배 증가했다.

서울시는 올해부터 면허를 반납한 70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10만원권 교통카드를 지급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