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몰카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던 김성준, ‘불법촬영’ 혐의로 입건
더보기

“몰카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던 김성준, ‘불법촬영’ 혐의로 입건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7-08 13:07수정 2019-07-08 13: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성준. 사진=SBS

김성준 전 SBS 앵커가 지하철역에서 불법촬영을 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가운데, 과거 몰래카메라에 대한 그의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김 전 앵커는 지난 3일 밤 11시 55분경 서울 지하철 영등포구청역에서 여성의 하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성폭력범죄 처벌특별법(카메라 등 이용 촬영) 위반 혐의로 김 전 앵커를 불구속 입건했다.

김 전 앵커의 입건 소식에 대중은 충격적이라는 반응이다. SBS 간판 앵커로 불렸던 그는 그간 뉴스, 시사 프로그램 등의 진행을 맡으며 몰카 범죄를 비롯한 사회의 여러 문제를 비판해왔기 때문이다.

주요기사

이런 가운데 지난해 5월 김 전 앵커가 자신이 진행하던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몰카 범죄와 관련해 했던 발언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재조명되고 있다.

김 전 앵커는 당시 디지털 성범죄와 관련한 주제로 인터뷰를 진행하면서 “어느 날 갑자기 내가 나온 몰래카메라 또는 무슨 성관계 영상, 이런 게 인터넷에 떠돈다고 하면 기분이 어떻겠나?”라며 “생각만 해도 끔찍한 일인데, 이런 피해가 나날이 늘고 있다”며 몰카 범죄의 실태를 지적했다.

또 김 전 앵커는 몰카 범죄와 관련한 처벌이 가볍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평생 멍에가 살아야 하는 고통일 텐데 벌금 얼마 내고 나온다는 건 좀 아닌 것 같다”며 비판적인 입장을 보이기도 했다.

몰카 범죄를 비판했던 그가 몰카 혐의로 입건됐다는 소식에 누리꾼들은 “진짜 충격이다”, “좋게 봤는데 실망스럽다”, “내로남불 이중성” 등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SBS 측은 8일 입장문을 통해 김 전 앵커가 사직서를 냈으며, 이를 수리했다고 밝혔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