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BS 시사기획 창 “청와대 외압은커녕 연락 받은 적도 없다”
더보기

KBS 시사기획 창 “청와대 외압은커녕 연락 받은 적도 없다”

뉴시스입력 2019-07-08 10:21수정 2019-07-08 10: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KBS가 1TV ‘시사기획 창’ 방송에 청와대가 외압을 행사했다는 설과 관련, KBS가 해명했다.

KBS는 8일 “방송 전은 물론 본방송 이후 재방 보류 결정을 내리기까지 보도본부의 제작 책임자들은 해당 프로그램과 관련해 청와대로부터 외압은커녕 어떤 연락도 받은 적이 없다”며 “방송 다음날인 19일 저녁과 20일 오전 국민소통수석실 관계자들이 KBS 출입기자에게 ‘해당 프로그램의 일부 내용이 잘못 됐다, 정정보도를 신청할 것’이라는 취지의 언급을 한 것이 전부”라고 밝혔다.

“보도본부는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6월21일 공개 브리핑을 통해 오류라고 주장한 내용에 대해 사실 관계를 보다 깊이 있게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 재방송을 보류하기로 결정했다. 청와대가 문제를 제기하기 전 사내 심의에서 비슷한 지적이 있었다는 점도 고려했다. KBS 심의실은 방송 하루 전인 6월17일 사전 심의 결과를 제작진에게 통지했다. 심의 결과에는 청와대와 관련된 일부 내용에서 연관 관계 등 맥락 설명이 충분치 않고 추가 확인이 필요해 보인다는 내용이 담겼다. 방송 후 심의에서도 마찬가지 지적이 제기됐다.”

‘시사기획 창’은 지난달 18일 ‘태양광 사업 복마전’ 편에서 태양광 사업을 둘러싼 비리 의혹 등을 제기했다. 4일 뒤인 22일 예정된 재방송이 보류되자 청와대 외압설이 제기됐다.

주요기사

KBS는 “청와대는 지난달 27일 대통령 비서실장 명의의 공문으로 정정·반론 보도를 청구했다. KBS는 5일 사실 관계에 대한 다툼이 있어 정정 또는 반론 보도가 어려우며, 추후 언론중재위원회 등 정당한 법적 절차에 따라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공문으로 회신했다”면서도 “청와대 비서실에서 정정·반론 보도를 정식으로 요청하기 전 2차례 공개 브리핑을 통해 ‘KBS에 정정 및 사과방송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다’고 언급, 해당 프로그램의 재방 불방 결정에 외압 논란이 초래된 부분에 대해서는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KBS는 민주사회 발전과 건강한 여론 형성을 위해 ‘성역을 두지 않는 진실 추구’라는 저널리즘의 본령을 결코 훼손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방송을 구현하기 위해 제작 자율성을 최대한 존중하고 보호, 내외부의 부당한 간섭에는 엄정하게 대처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