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란 “핵합의 상한 3.67% 넘겨 우라늄 농축 시작”
더보기

이란 “핵합의 상한 3.67% 넘겨 우라늄 농축 시작”

최지선 기자 입력 2019-07-08 03:00수정 2019-07-0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단계 조치 강행… 5%로 높일듯… “60일내 해법 못찾을땐 3단계 조치”
마크롱, 로하니와 통화 “대화 모색”
이란이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에서 정한 우라늄 농축 상한인 3.67%를 5%로 높일 것으로 보인다. 이란은 60일 기한을 제시하며 핵합의 서명국 등 유럽이 해법을 찾지 못하면 핵합의 이행 범위를 더 줄이겠다고 압박했다.

7일 이란 국영 프레스TV에 따르면 아바스 아라그치 이란 외교차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수시간 내에 우라늄 농축 비율을 3.67%에서 (부셰르) 발전소에 필요한 수준으로 높인다”고 밝혔다. 이어 “이행 범위를 더 줄이는 3단계 조치를 하겠다”고 경고했다.

이란 정부가 구체적인 농축 상향 수준을 밝히지는 않았지만 영국 가디언 등 외신은 5%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앞서 알리 악바르 벨라야티 이란 최고지도자 외교담당 수석보좌관은 5일 “부셰르 원자력 발전소에 핵 연료봉으로 쓰기 위해서는 농도 5%의 우라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핵무기에 필요한 우라늄 농도인 90%에 못 미치지만 핵무기 개발의 출발점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란은 핵합의 전 20%까지 우라늄을 농축한 적이 있다.


이번 조치는 예고된 수순이었다. 이란은 2015년 유엔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미국 중국 러시아 영국 프랑스) 및 독일(P5+1)과 JCPOA에 합의했다. 15년간 우라늄 농축 수준을 3.67% 이하로 제한하고 저농축우라늄 재고를 약 1만 kg에서 300kg으로 줄이는 것이 주요 내용이었다. 이를 대가로 제재 해제를 약속받았다.

주요기사

하지만 지난해 11월 미국이 이란과의 에너지 거래를 제재하면서 유럽연합(EU)이 이란으로부터 원유 수입을 중단했다. 지난달 29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핵합의 공동위원회가 열렸지만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자 이란은 1일 1단계로 저농축 우라늄 저장 한도인 300kg을 넘기며 핵합의를 위반했다. 다만 우라늄 농축 농도를 높이더라도 산업, 에너지 등 평화적 목적으로만 사용하겠다고 강조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6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15일까지 핵합의 당사국과 이란이 대화를 재개할 수 있는 조건을 찾아보겠다고 밝혔다.

최지선 기자 aurinko@donga.com
#이란#핵합의#우라늄 농축 상한#유럽연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