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부녀상봉”…류승룡, 제주서 ‘예승이’ 갈소원과 재회
더보기

“부녀상봉”…류승룡, 제주서 ‘예승이’ 갈소원과 재회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9-07-05 15:30수정 2019-07-05 15: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류승룡 인스타그램

배우 류승룡(49)이 제주도에서 ‘예승이’ 갈소원(13)을 만났다.

류승룡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부녀상봉. 제주에서 콩 많이 먹고 마음 건강히 너무 잘 크고 있는 소원이”라는 글과 함께 갈소원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류승룡과 갈소원은 영화 ‘7번방의 선물(2012)’을 통해 인연을 맺었다. 류승룡은 지적장애를 가졌지만 누명을 쓰고 억울하게 교도소에 들어간 용구 역을 맡았다. 갈소원은 그런 그의 딸인 예승 역을 소화했다.

두 배우의 열연이 많은 영화 팬들의 눈시울을 붉히면서 이 영화는 1281만여 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주요기사

훌쩍 자란 갈소원의 모습을 본 팬들은 “예승이 콩 많이 먹고 예쁘게 컸네”, “애기 같던 아이가 어느덧 폭풍 성장했다”, “너무 예쁘게 컸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