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화해·치유재단 해산 완료’ 소식에 “수용 불가”
더보기

日, ‘화해·치유재단 해산 완료’ 소식에 “수용 불가”

뉴스1입력 2019-07-05 11:51수정 2019-07-05 13: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자료사진

일본 정부가 5일 ‘화해·치유재단’ 해산 절차가 완료됐다는 소식에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며 거듭 반발했다.

산케이·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일본 관방 부(副)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화해·치유재단’ 해산에 관한 질문에 “한국 측에 우리의 문제의식에 대해 강력히 건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화해·치유재단은 박근혜 전 대통령 재임 시절이던 지난 2015년 이뤄진 한일위안부합의를 근거로 일본 정부 출연금 10억엔(약 100억원)을 바탕으로 설립했던 위안부 피해자 지원재단이다.

한국 정부는 ‘위안부합의 과정에 피해자들의 의견이 충분히 반영되지 않았다’는 등의 이유로 작년 11월 재단 해산을 결정했다.

주요기사

이와 관련 재단 관계자는 “지난달 17일 재산 해산 등기를 신청했으며, 이달 3일 처리가 완료됐다는 통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니시무라 부장관은 브리핑에서 “한국 정부는 ‘해산 절차가 완료된 건 아니다’고 전해왔다”며 “계속 한일 합의의 착실한 실시를 강력히 촉구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도 김경한 주일본한국대사관 정무공사에게 재단 해산 절차가 완료됐다는 보도와 관련해 항희하고 위안바 합의 이행을 요구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전했다.

일본 언론들은 최근 한국 대법원의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 손해배상 판결과 일본의 반도체소재 수출 규제 논란에 이은 화해·치유재단 해산 완료 소식으로 양국 갈등이 한층 더 심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