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GS안과·한국야구 레전드, 소아 안질환 환자들 위해 뭉쳤다
더보기

GS안과·한국야구 레전드, 소아 안질환 환자들 위해 뭉쳤다

서다영 기자 입력 2019-07-04 11:07수정 2019-07-04 17: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GS안과가 소아 안질환 환자들을 돕기 위한 사회공헌 캠페인 ‘굿사이트 캠페인’(Good Sight Campaign)의 공식 후원사로 활동한다고 밝혔다.

유튜브 ‘굿사이트TV’ 채널을 통해 공개되는 ‘굿사이트 캠페인’은 야구, 축구, 농구를 비롯해 시력이 중요한 각종 분야의 장인들을 초대해 다양한 미션을 펼치고 미션에 성공할 경우 그에 상응하는 금액을 소아 안질환 환자들에게 후원하는 캠페인이다. GS안과는 참가자들이 미션을 통해 적립한 후원금 전액을 지원할 계획이다.

좋은 취지로 시작한 캠페인인 만큼 국내 스포츠계 유명 인사들이 적극 참여해 눈길을 끈다. 진행자로는 미스코리아 출신으로 MBC 기상캐스터로 활동하다 최근 프리랜서로 독립을 선언한 이귀주를 비롯해 프로야구 중계의 레전드 임용수 캐스터와 김정준 해설위원이 내정됐다. 매회차별 전현직 프로야구 레전드 선수들이 등장해 사회인 야구단과 대결을 벌이는 형태로 펼쳐질 예정이다.

지난 1일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 방송분에서는 LG 트윈스 레전드 투수 김용수 감독이 개그맨 이재형, 정진욱, 한현민 등이 포함된 사회인 야구단과 대결을 벌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용수 감독의 뒤를 이어서는 LG의 레전드 타자였던 서용빈 현 SPOTV 해설이 출연해 미션에 도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이번 캠페인을 후원하는 GS안과 김무연 대표원장은 “시력이 우리 몸에서 차지하는 중요성은 말로 설명하지 않아도 모두가 알 것”이라며 “지금 이 순간에도 소아 안질환 환자들은 매일 고통을 받고 있다. 조금이라도 많은 사람들이 이들에 대한 관심을 가져 주길 바라는 마음으로 이번 캠페인에 대한 후원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서다영 기자 seody3062@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