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롯데하이마트와 함께 올여름 무더위 시원하게 날려요∼
더보기

롯데하이마트와 함께 올여름 무더위 시원하게 날려요∼

조선희 기자 입력 2019-07-04 03:00수정 2019-07-0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롯데하이마트 7월 한 달 동안 최대 20만∼50만원 캐시백 등
소비자에 다양한 혜택 제공
롯데하이마트 대치점을 방문한 고객들이 에어컨을 둘러보고 있다.
장마와 무더위가 번갈아 찾아오며 후텁지근한 여름날씨가 기승을 부리기 시작했다. 최근 기상청은 올해 여름 날씨가 평년보다 기온이 높고, 폭염(낮 최고기온 33도 이상)도 적지 않게 발생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에 따라 무더위를 대비하는 소비자들도 일찌감치 늘고 있다.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롯데하이마트에서 판매된 에어컨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약 20% 늘었다. 최두환 롯데하이마트 대치점 지점장은 “지난해 여름 극성수기가 찾아온 뒤에 에어컨 구매를 결정한 소비자들은 제품 설치까지 지역에 따라 최대 보름 정도를 기다리기도 했다”며 “성수기가 본격적으로 시작되기 전에 제품을 구매하는 것이 원하는 시기에 설치하는 데 유리하다”고 말했다.

롯데하이마트는 7월 한 달 동안 에어컨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에게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삼성전자의 2019년형 투인원(2-in-1) 에어컨을 구매하면 제품에 따라 캐시백을 최대 30만 원까지 받을 수 있다. 투인원 에어컨은 스탠드형 에어컨과 벽걸이형 에어컨으로 구성된 세트 상품을 말한다. 삼성전자의 무풍갤러리 시리즈 투인원 에어컨을 구매하면서 무풍큐브 공기청정기를 함께 구매하면 제품에 따라 캐시백을 최대 45만 원까지 추가로 받을 수 있다.

LG전자 휘센 씽큐에어컨
또 LG전자의 2019년형 투인원 에어컨을 구매하면 제품에 따라 캐시백을 최대 40만 원까지 받을 수 있다. 벽걸이형 에어컨을 공기청정(또는 음성) 제품으로 구매하면 추가 캐시백으로 최대 20만 원까지 받을 수 있다. 단품으로 구매하는 경우에도 제품에 따라 캐시백을 최대 30만 원까지 받을 수 있다.

주요기사

이외에도 롯데하이마트는 결제 금액대별 캐시백을 최대 50만 원까지 지급한다. 또 행사 신용카드로 일정 금액 이상 구매하면 최대 36개월까지 무이자할부 혜택을 제공한다.


구매 전 냉방면적, 설치-관리 비용 등 체크해야

에어컨을 구매할 때는 사용할 장소의 면적과 냉방 효율, 설치 시 추가비용 등을 꼼꼼히 체크해야 한다. 공간 면적에 맞는 적절한 규격의 에어컨을 설치해야 전기요금을 최대한 아깝지 않게 쓸 수 있다. 보통 실제 집 평수의 절반을 적절한 냉방 평수로 본다. 보통은 거실에 스탠드형 제품을 놓고 공부방이나 침실 등에 벽걸이형 제품을 설치하는데, 대부분의 아파트와 주택 거실 넓이는 전체 공간의 절반을 넘지는 않는 편이다. 가령 30평대 아파트에 거주하는 소비자라면 16∼18평형 스탠드형 에어컨과 6∼7평형 벽걸이형 에어컨으로 구성된 투인원 제품이 적당하다.

대유위니아 둘레바람 에어컨
설치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추가 비용도 살펴봐야 한다. 설치할 공간에 에어컨 배관이 매립돼 있는지, 매립돼 있다면 배관의 길이가 충분한지, 또 타공(배관 연결을 위해 벽을 뚫는 시공)이 필요한 구조인지를 확인해야 한다. 이 밖에도 매립된 배관 속에 이물질이 있어서 배관청소 비용이 필요한 것은 아닌지, 실외기를 설치할 수 있는 공간이 따로 마련돼 있지 않아 외벽 앵글을 설치해야 하는 것은 아닌지도 체크할 부분이다. 배관 연결 후 냉매 가스 충전에도 비용이 발생한다.


똑똑한 에어컨… IoT, 음성인식, 공기청정 기능 강화

올해 출시된 에어컨을 아우르는 키워드는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이다. 특히 음성인식 기능이 강화돼 더욱 똑똑해졌다. 또 미세먼지가 일상적 이슈가 된 올해 들어서는 에어컨에 탑재된 공기청정 기능이 전용제품 수준만큼 강화됐다.

스마트폰 위치 서비스 기능을 기반으로 가족 구성원들의 위치를 인식해 귀가 여부를 파악하기도 하고, 구성원마다 선호했던 냉방 설정을 기억해 그대로 구동하기도 한다. 인공지능 스피커나 스마트폰 앱과 연동해 날씨, 주식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집 밖에서도 스마트폰으로 에어컨을 조작할 수 있어 퇴근길에 미리 에어컨을 켤 수도 있다. 음성인식 기능도 강화됐다. 잠결에 리모컨을 더듬거리며 찾을 필요 없이 음성 명령만으로 에어컨을 켤 수 있다. 또 극세 필터·전기 집진 필터·탈취필터, 헤파 필터나 이오나이저 필터 등 다양한 기능을 가진 필터를 탑재해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는 물론 악취, 세균까지 빠르게 제거해준다.

주요 제품들로는 삼성전자의 무풍갤러리 에어컨(AF19RX772TFR), LG전자의 휘센 씽큐 에어컨(FQ22L9DRP2), 대유위니아의 둘레바람 에어컨(WPVS17CDPGM) 등이 있다.

삼성전자 무풍갤러리 에어컨

구매만큼 관리도 중요

기존에 사용하던 에어컨이 있다면 본격적으로 가동하기에 앞서 제품을 꼼꼼히 점검하는 것도 중요하다. 겨우내 보관해뒀던 에어컨 내부에 곰팡이, 세균이 번식해 퀴퀴한 냄새가 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보통 제품 뒤쪽에 위치하는 필터는 일반 소비자들도 손쉽게 세척할 수 있다. 필터는 제품에서 분리해 진공청소기로 먼지를 없애고, 중성세제를 푼 물에 가볍게 씻어 통풍이 잘되는 그늘에서 완전히 말려주면 된다. 단, 냉각핀처럼 에어컨 제품을 분해해야 세척할 수 있는 부분까지 케어하려면 전문가가 필요하다.

롯데하이마트 에어컨 클리닝 서비스는 일반 소비자들이 직접 청소하기 어려운 제품 내부까지 손볼 수 있는 유료 서비스다. 클리닝 전문가인 ‘홈케어 CS 마스터’가 직접 소비자의 가정을 방문해 에어컨 제품 내부를 깔끔하게 세척한다. 에어컨 제품을 분해한 뒤 냉각핀, 송풍팬 등을 청소하고 고온 스팀 살균처리까지 해준다.

조선희 기자 hee3110@donga.com
#스마트 컨슈머#롯데하이마트#에어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