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 광고 아직까지 안 본 사람, 손가락 접어!”
더보기

“이 광고 아직까지 안 본 사람, 손가락 접어!”

송진흡 기자 입력 2019-06-05 03:00수정 2019-06-0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LG유플러스 ‘손병호 게임’편… 유튜브 1000만뷰 넘어 인기
‘손병호 게임’이 나오는 LG유플러스 5G 유튜브 동영상 광고의 한 장면. 코믹한 표정을 짓고 있는 배우 손병호 씨(가운데)가 스마트폰을 통해 LG유플러스 5G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자, 이제 게임을 시작하지. 명품 3D VR(3차원 가상현실)로 압도적인 몰입감 못 주면 접어. 동영상을 360도 AR(증강현실)로 볼 수 없는 분은 접으세요.”

특정 사안에 해당하면 손가락을 접어야 하는 ‘손병호 게임’이 등장하는 LG유플러스 5G 유튜브 동영상 광고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5월 13일 유튜브에 처음 오른 이후 보름 남짓 지난 지난달 30일 현재 1000만 뷰를 돌파할 정도다. 특히 이 영상에는 게임 창시자로 꼽히는 배우 손병호 씨가 직접 출연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 손병호 게임을 활용한 비교 광고

LG유플러스의 5G ‘손병호 게임’ 편 광고는 6개의 에피소드로 이뤄진 시리즈물이다. 파격적인 요금제, 360도 원하는 각도로 돌려가며 감상할 수 있는 AR 서비스, 300편이 넘는 4K 3D VR 콘텐츠를 지원하는 VR 서비스, 아이돌 무대를 생생하게 보여주는 공연 서비스, 5경기 동시 생중계 시청이 가능한 프로야구 서비스, 골프 스윙 분석이 가능한 골프 서비스 편이다. 6편 모두 손병호 게임을 통해 LG유플러스 5G 서비스의 강점을 자연스럽게 보여준다. 경쟁사보다 LG유플러스 5G 서비스가 우월하다는 것을 알려주는 일종의 비교 광고 형식이다.

주요기사

이번 광고의 키포인트인 손병호 게임은 참가자 전원이 다섯 손가락을 펴고 시작한다. 한 명씩 돌아가며 특정 상황이나 외모 등을 말하면 그에 해당되는 사람은 손가락을 하나씩 접는다. 다섯 손가락을 가장 먼저 접은 사람이 지게 된다. 손 씨가 2010년 한 TV 예능 프로그램에서 소개해 ‘손병호 게임’이라는 이름을 얻었다. 손가락을 접는 방식 때문에 ‘접어 게임’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 “한 번만 본 사람은 없다”

이번 시리즈에는 손 씨와 함께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서 냉혈한 하야시로 명품 조연으로 자리매김한 정인겸 씨, 다양한 드라마와 영화에서 감초 역할로 존재감을 드러내는 권태원 씨가 등장한다. 이들은 위트 있는 풍자와 함께 몰입감 있는 연기력을 자랑한다. 특히 LG유플러스 5G 서비스에 대한 자신감을 대변하는 손 씨의 당당한 모습과 상대 배우들의 당황해하는 모습은 웃음을 자아낸다.

누리꾼들의 반응은 “한 번도 보지 못한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본 사람은 없을 정도로 재미있다”며 대체적으로 긍정적이다. 일각에서는 “유튜브에서 부활한 손병호 게임을 통해 ‘접어’ 신드롬이 형성되고 있다”는 분석도 있다.

○ 서비스 품질에 대한 자신감

LG 유플러스가 이번에 비교 광고를 자신감 있게 선보인 것은 우수한 5G 서비스가 뒷받침되기 때문이다. 경쟁사들이 5G 인식 선점을 위해 무분별한 5G 마케팅에 투자를 해온 반면 LG유플러스는 오랜 기간 5G 서비스 개발에 공을 들여왔다는 것이 관련 업계의 대체적인 평가다.

LG 유플러스는 이 밖에도 5G 서비스를 공식적으로 선보인 후 다양한 고객 체감형 마케팅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실제로 서울지하철 2호선과 신분당선 환승역인 강남역에 5G 체험관을 열어 경쟁사들과 직접적인 서비스 비교를 할 수 있도록 했다. LG유플러스 5G 서비스가 차원이 다르다는 점을 부각시키기 위한 차별화 전략이다. 장준영 LG유플러스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담당은 “팩트를 기반으로 LG유플러스 5G의 우위 요소를 국민 게임인 손병호 게임을 활용해 보다 쉽고 재미있게 전달하고자 광고를 기획하게 됐다”고 말했다.

송진흡 기자 jinhub@donga.com
#lg유플러스#손병호 게임#광고#유튜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