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대서울병원 정식 개원…환자중심 스마트 병원으로 본격 가동
더보기

이대서울병원 정식 개원…환자중심 스마트 병원으로 본격 가동

정용운 기자 입력 2019-05-26 16:56수정 2019-05-26 17: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3일 열린 이대서울병원 정식 개원식에서 김혜숙 이화여자대학교 총장(왼쪽 9번째), 장명수 이화학당 이사장(10번째), 문병인 이화의료원 의료원장(11번째), 편욱범 이대서울병원장(오른쪽 2번째) 등 참석자들이 테이프 커팅 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이대서울병원

이대서울병원(병원장 편욱범)이 23일 정식 개원식을 갖고 새로운 개념의 환자 중심 스마트 병원으로서 출발을 알렸다.

이대서울병원은 지하 6층, 지상 10층의 1014병상 규모로 국내 대학병원 최초 기준 병실 3인실, 전체 중환자실 1인실의 병실 구조를 갖추고 2월 7일부터 진료를 시작했다. 첨단 의료기기와 정보통신 기술이 접목된 스마트 병원을 표방하며 국내 최초로 올림푸스 ‘엔도알파’ 수술실 시스템, 환자의 생체 정보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는 임상통합상황실을 도입했다.

또한 새로운 개념의 환자중심 스마트 진료 환경을 바탕으로 뇌종양 수술의 대가 김선호 교수, 폐암 명의 성숙환 교수 등 신규 영입한 의료진과 기존 의료진과의 협진으로 국내외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유 경험을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

문병인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장은 개원식 환영사를 통해 “이대서울병원은 새로운 병실 구조와 첨단 ICT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진료 시설, 자연친화적이고 예술과 문화가 어우러진 병원 환경 등 자랑할 만한 것이 많다”면서 “진정한 환자중심 병원이 되기 위해 중단 없는 혁신 활동을 전개하고, 차별화된 강점과 역량은 더욱 강화하며 부족한 점은 적극 보완해 환자에게 새로운 만족과 가치를 제공함으로써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 재도약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김혜숙 이화여자대학교 총장은 “이대서울병원은 높아진 의료 수준과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새로운 진료 시스템과 수준 높은 의료 서비스를 제공함과 동시에 132년 전 보구녀관의 첫 소명을 기억하며 21세기 여성 의료 인재 양성을 위한 최고의 의료기관으로 성장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