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삼청동 단팥죽’ 할머니, 은평병원에 2억 기탁
더보기

‘삼청동 단팥죽’ 할머니, 은평병원에 2억 기탁

김예윤 기자 입력 2019-04-15 03:00수정 2019-04-1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은숙씨, 아파트 판 돈 지정 기부… 병원 “취약계층 환자 의료비 지원”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44년째 단팥죽 집 ‘서울서 둘째로 잘하는 집’을 하는 김은숙 씨(80·여)가 서울시 은평병원에 2억 원을 기부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은평병원은 이 돈으로 취약계층을 위한 의료비 지원을 추진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서울시 직영 정신건강의학과 전문병원인 은평병원은 환자의 39%가 의료비를 내기 어려운 계층이다.

은평병원 등에 따르면 김 씨는 2009년부터 사랑의 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매달 약 300만 원을 기부했다. 그러다가 지난해 말 아파트 매매대금 10억 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하며 이 중 2억 원을 은평병원에 지정 기탁한 것. 김 씨의 딸이 은평병원에서 진료를 받아온 것이 계기가 됐다고 한다.

은평병원은 지난해 12월 김 씨를 초청해 병원 1층 로비 벽면에 ‘김 씨가 어려운 이웃의 진료에 보탬이 되기 위해 성금을 기탁했다’는 내용의 현판을 붙이는 기념식을 가졌다. 처음에 기부자가 누군지 몰랐지만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거듭 요청해 김 씨인 줄 알고는 현판식에 초청했다고 한다.

주요기사

은평병원은 2억 원으로 2021년까지 의료비 가운데 본인 부담금을 지불하기 어려운 환자를 지원할 계획이다. 병원 관계자는 “서울시 자치구 희망복지팀과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등을 통해 홍보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김예윤 기자 yeah@donga.com
#삼청동 단팥죽#취약계층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