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메이, 브렉시트 시한연장 동분서주
더보기

메이, 브렉시트 시한연장 동분서주

파리=동정민 특파원 입력 2019-04-10 03:00수정 2019-04-10 03: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베를린 찍고 파리-브뤼셀로 1박 2일 강행군
브렉시트 반사이익 佛 강경 “결정적 변화 없으면 연장 없다”
英수출 타격 우려 獨은 관대 “EU제안 1년 연장안 찬성”
“브렉시트 6월 말까지 연장해달라”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왼쪽)가 9일 베를린에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를 만나 뺨인사를 나누고 있다. 메이 총리는 이날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를 6월 30일까지 추가 연장해달라고 메르켈 총리를 설득했다. 베를린=AP 뉴시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12일로 예정된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를 불과 사흘 앞두고 EU 정상들을 잇달아 만나며 동분서주하고 있다. 관세, 공동시장 등 아무런 합의안을 만들지 못하고 EU에서 탈퇴하는 ‘노딜(No deal) 브렉시트’를 막기 위한 움직임이다.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메이 총리는 9일 베를린에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를 만나 브렉시트를 6월 30일까지 추가 연장해 달라고 설득했다. 같은 날 파리로 이동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에게 연장 의견을 재차 전달한다. 10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긴급 EU 정상회의에도 참석해 27개국 정상에게 브렉시트 연장을 당부할 계획이다.

현재 메이 총리의 가장 큰 난관은 프랑스. 메이 총리는 “야당과 합의하기 위해 논의를 시작했으니 조금만 더 시간을 달라”고 호소하지만 마크롱 대통령은 국민투표, 조기 총선처럼 결정적인 변화가 없으면 추가 연장할 수 없다는 뜻을 보였다.

프랑스가 반대하는 배경으로는 브렉시트에 따른 반사이익 기대감이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일간 르피가로에 따르면 영국에 투자한 프랑스 기업 중 62%가 2016년 브렉시트 국민투표 이후 투자를 동결하거나 취소했다. 그 이후 프랑스가 가장 큰 수혜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7∼2018년 영국에서 프랑스로 넘어온 투자는 33% 늘었다.

주요기사

반면 메르켈 독일 총리는 ‘노딜 브렉시트’에 상당히 부정적이며 노르베르 뢰트겐트 의회 외교위원장은 “도날트 투스크 EU 상임의장이 제안한 1년 연장에 찬성한다”고 밝혔다. 노딜 브렉시트가 발생해 영국에 수출하는 물품에 관세를 매기면 자동차 등 독일의 주요 수출품이 큰 타격을 입기 때문이다.

EU 정상회의 준비로 9일 룩셈부르크에서 만난 EU 회원국 장관들은 “기한 연장을 거부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전제조건은 합의안 통과와 관련해 진전된 방안을 가져오는 것”이라며 답변을 유보했다. 메이 총리는 제1 야당인 노동당과 함께 합의안을 마련하기 위해 논의하고 있다.

파리=동정민 특파원 ditto@donga.com
#메이#브렉시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