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뺀 선거제 단일안, 여야 4당 협상 막판 진통
더보기

한국당 뺀 선거제 단일안, 여야 4당 협상 막판 진통

박성진 기자 , 홍정수 기자 입력 2019-03-15 03:00수정 2019-03-15 04: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패스트트랙 지정 15일 시한… 바른미래 내부서 반대 목소리
한국당, 1대1 접촉 설득 나서… 바른미래 한밤 긴급의총 열어
한반도 새 100년 위원회 출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운데)가 14일 서울 용산구 백범기념관에서 열린 ‘한반도 새 100년 위원회’ 출범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광온 최고위원, 이 대표, 홍영표 원내대표. 뉴스1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의 선거제 개혁 단일안 협상이 막판 진통을 겪고 있다. ‘선거제+α’의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 키를 쥐고 있는 바른미래당이 당내 이견을 수습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여야 4당의 ‘공조체제’ 자체가 불확실해지면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구획정위의 획정안 국회제출 시한인 15일까지 합의를 이루지 못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앞서 여야 4당은 15일을 선거제+α 단일안 도출의 마지노선으로 삼고 협상해왔다. 14일에는 ‘패스트트랙 연대’의 최종 관문으로 여겨졌던 비례대표 의석수 배분 방식에도 어느 정도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알려지며 단일안 마련이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전망도 나왔다.

하지만 바른미래당이 내분에 휩싸이면서 사실상 논의 진행이 모두 멈춰버렸다. 손학규 대표와 김관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선거제 개혁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법, 검경수사권 조정 법 등의 ‘패키지딜’에 찬성한다. 반면 유승민 전 대표를 비롯한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과 박주선 전 대표 등 국민의당 출신 일부 중진의원들은 선거제 개정을 여야 합의 없이 다른 법안들과 함께 묶어 처리하는 방안에 난색을 표하고 있다.

협상 파트너인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불신도 커지고 있다. 한 의원은 “민주당이 주도하는 협상안을 마냥 따라갔다가 내년 초 선거구 최종 획정에 최종적으로 실패하면 우리만 ‘닭 쫓던 개’가 될 수 있다”고 했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심야에 긴급의원총회를 여는 등 당내 이견 조율에 나섰다.

주요기사

민주당과 한국당은 서로 바른미래당 끌어안기에 나섰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정책조정회의에서 “김관영 원내대표가 13일 교섭단체 연설을 통해 선거제 개혁 법안을 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하겠다는 뜻을 다시 확인했다”고 힘을 실어주고 나섰다.

좌파독재저지특위 위원장 임명 14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회’ 임명장 수여식에서 황교안 대표(가운데)와 김태흠 위원장(오른쪽), 주호영 위원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뉴시스
한국당은 일부 바른미래당 의원들을 대상으로 일대일 설득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바른미래당이 만약 (선거법 개정안의 패스트트랙 지정이라는) 좌파 장기집권 플랜의 조력자가 된다면 중도우파라 주장해온 정체성은 앞으로 범여권으로 분류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무소속 이용호 의원이 이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입수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지역구 의석수를 225석으로 줄일 경우 수도권 10석, 영남 8석, 호남 7석, 강원 1석이 통폐합 대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박성진 psjin@donga.com·홍정수 기자
#한국당#선거제 단일안#여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