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내분 휩싸인 제1야당, 全大 파행 우려
더보기

내분 휩싸인 제1야당, 全大 파행 우려

장관석기자 입력 2019-02-11 03:00수정 2019-02-11 06: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당권주자들 보이콧 갈등에 ‘옥중 朴心’ 논란까지
홍준표 “내이름 거론말라” 불참 시사… 오세훈 등 5명 “연기없인 등록없다”
황교안은 ‘탄핵국면 朴홀대’ 휘말려… 당안팎 “지지율 오르니 제버릇 나와”
全大보이콧 자유한국당 당권 출마를 선언한 안상수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 주호영 심재철 정우택 의원(왼쪽부터)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긴급회동을 한 뒤 공동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이들은 “2·27 전당대회는 2주 이상 연기돼야 한다”며 “그렇지 않을 경우 후보 등록을 하지 않는다”며 전대 보이콧을 선언했다. 뉴시스
“지지율이 좀 올라간다 싶으니 제 버릇 못 고친 것 아니냐.”

27일 전당대회 개최 여부를 놓고 자유한국당이 잠재한 내부 갈등을 그대로 드러내자 당 안팎에선 이런 비판이 터져 나왔다. 최근 한국당에선 당권 주자 8명 중 6명이 전대를 늦추자고 주장하며 전례를 찾기 힘든 ‘전대 보이콧’을 주장하고,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요구한 의자 반입을 둘러싼 진짜 의중이 뭔지를 놓고 서로 해석이 엇갈리고 있다. 이번 전대를 보수 재건의 동력으로 삼겠다는 의지는커녕 보수 진영이 산적한 갈등과 민낯을 고스란히 드러내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당 대표 후보 등록을 이틀 앞둔 10일 홍준표 전 대표를 제외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 정우택 주호영 심재철 안상수 의원 등 5명은 이날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만나 “전대를 2주 이상 연기하지 않으면 12일에 후보 등록을 하지 않겠다”고 엄포를 놓았다.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는 27일 전대를 강행하는 것은 특정 후보(황교안 전 국무총리)를 당선시키려는 불공정한 당 운영이라며 당 선관위를 재차 압박한 것.

홍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황 전 총리를 겨냥해 “이미 철 지난 공안검사의 시대가 시대를 역류해 다시 시작된다. 더 이상은 전당대회 관련으로 내 이름이 거론되지 않기를 부탁한다”며 전대 불참 가능성을 시사했다.

박정희 생가 찾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당권주자로 나선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9일 오후 경북 구미시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해 참배를 마친 뒤 박 전 대통령 사진을 보고 있다. 구미=뉴시스
황 전 총리는 유영하 변호사로터 전해진 박 전 대통령의 의중, 즉 ‘옥중 박심(朴心)’ 논란에 휘말렸다. 친박 진영 지지를 얻고 있는 황 전 총리가 정작 탄핵 국면에서는 박 전 대통령을 홀대했다는 것.

주요기사

이를 의식한 듯 황 전 총리는 9일 경북 구미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은 뒤 기자들과 만나 “(박근혜 전 대통령의) 특검 수사 기간 연장을 불허했다”며 “어려움을 당하신 것을 보고 최대한 잘 도와드리자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 탄핵 국면에서 그를 홀대했다는 일각의 주장을 적극 반박한 것. 그러나 홍 전 대표는 “이대로 전대가 진행된다면 화합 전대가 아니라 배박(배신한 친박), 구박(옛 친박)의 친목대회가 될 뿐”이라고 재차 황 전 총리를 겨냥했다.

여하튼 전대 구도가 예상치 못한 양상으로 전개되자 보수 진영의 우려도 커지고 있다. 전대 주자들이 보이콧 주장을 고수한다면 최악의 경우 황 전 총리와 김진태 의원 등 두 명이 전대에 나설 수도 있다. 당 관계자는 “이 경우 보수 통합의 발판은 고사하고 새 지도부 정통성 문제와 함께 ‘비박신당론’까지도 제기될 수 있다”며 “모두가 힘을 합쳐야 할 때 당이 또다시 갈라지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를 의식한 듯 당 선관위는 “제1야당 선거 일정이 흥행을 이유로 연기된다는 것은 책임 있는 공당으로서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합동연설 4회, 토론회 6회 등으로 국민들에게 충분한 홍보를 할 수 있다”며 예정대로 27일 전대를 치르겠다고 재확인했다.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