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겨울바다에 두 발 담그고… 포근한 설연휴
더보기

겨울바다에 두 발 담그고… 포근한 설연휴

박경모 기자 입력 2019-02-07 03:00수정 2019-02-0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6일 낮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에서 시민들이 갈매기에게 먹이를 주는 등 연휴 마지막 날을 즐기고 있다. 이날 부산의 낮 최고기온은 15도까지 치솟아 바닷물에 발을 담글 수 있을 정도로 포근했다. 하지만 7일에는 북서쪽의 찬 공기가 들어오면서 낮 기온이 6일보다 5∼10도가량 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7일 서울의 낮 체감온도는 영하 3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부산=박경모 기자 momo@donga.com
주요기사
#설 연휴#기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