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한민국 수호 장성단’ 30일 출범… 前국방장관 4명 등 공동대표 선출
더보기

‘대한민국 수호 장성단’ 30일 출범… 前국방장관 4명 등 공동대표 선출

손효주 기자 입력 2019-01-29 03:00수정 2019-01-29 10: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정부의 안보 정책을 비판하고 정책 방향을 조언하기 위해 결성된 예비역 장성 단체인 ‘대한민국 수호 예비역 장성단(가칭·이하 장성단)’이 30일 출범식에 앞서 28일 창립총회를 열었다. 장성단엔 28일 현재까지 천용택 김동신 김태영 씨 등 전 국방부 장관과 6·25전쟁 영웅인 백선엽 예비역 대장 등 450여 명이 회원으로 가입했다.

장성단은 이날 국방부 인근인 서울 용산구 한강로의 식당에서 창립총회를 열고 천용택 김동신 권영해 김태영 전 국방부 장관 4명을 포함해 예비역 장성 10명을 공동대표로 선출했다. 백선엽 예비역 대장은 이기백 정호용 이종구 전 국방부 장관 등과 함께 고문으로 위촉됐다.

장성단은 이날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 수호’를 제1의 목표로 하는 내용의 정관도 통과시켰다. 장성단 공동대표를 맡은 김동신 전 국방부 장관은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단체의 초점은 오로지 대한민국의 안보를 튼튼하게 지키고 한미동맹을 강화하는 방법을 강구하는 데 맞춰져 있다”며 단체 결성 취지를 설명했다.

장성단은 30일 출범식에서 남북 군사합의를 비롯한 현 정부의 대북 정책을 규탄하는 내용을 담은 성명서를 발표할 계획이다. 출범식 직후엔 첫 활동으로 주한미군 주둔을 위한 방위비분담금 모금 활동에 나설 방침이다.

주요기사

손효주 기자 hjson@donga.com
#장성단#창립총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