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우리카드 4연승… 선두 깨고 선두 턱밑
더보기

우리카드 4연승… 선두 깨고 선두 턱밑

이원주 기자 입력 2019-01-28 03:00수정 2019-01-2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현대캐피탈 완파, 승점 1점 차 2위… 나경복 블로킹 5점 등 17점 대활약
한성정도 아가메즈 버금가는 13점
우리카드 아가메즈(왼쪽)가 27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도드람 V리그에서 현대캐피탈 허수봉, 파다르의 블로킹 벽을 향해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우리카드는 이날 현대캐피탈을 3-0으로 누르고 리그 2위로 올라섰다. 천안=김민성 스포츠동아 기자 marineboy@donga.com

프로배구 우리카드가 현대캐피탈을 상대로 완승을 거두며 4연승을 질주했다. 2위까지 점프한 우리카드는 선두 현대캐피탈의 자리까지 넘보게 됐다.

우리카드는 27일 천안에서 열린 2018∼2019 도드람 V리그 현대캐피탈과의 5라운드 경기에서 3-0(25-21, 25-22, 25-20)으로 이겼다. 1라운드에서 3-0으로 승리한 이후 맞대결에서 3연패를 당했던 우리카드는 이날 승리로 승점 3을 추가해 50점(16승 10패)을 기록하며 대한항공(48점)과 자리를 바꿨다. 경기 수가 하나 적은 현대캐피탈(19승 6패)과는 1점 차다.

양 팀의 희비는 블로킹에서 갈렸다. 우리카드는 블로킹으로만 12점을 올렸다. 전광인과 파다르(각 13득점)에게 집중된 현대캐피탈의 공격을 효과적으로 막아냈다. 나경복은 블로킹으로만 5점을 올리는 등 혼자서 17점을 따내며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한성정도 13점을 올리며 리그 득점왕 아가메즈(14점)에 버금가는 활약을 보였다. 블로킹 1위 신영석이 부상으로 빠진 현대캐피탈은 우리카드 ‘토종 쌍포’의 활약에 버거워했다. 블로킹 성공은 7개에 그쳤다.

5연승을 달리던 현대캐피탈은 5라운드 첫 경기에서 완패하며 상승세가 꺾였다. 경기 도중 최태웅 감독이 “이런 식으로 배구 하면서 대접받으려고 하면 안 된다”며 선수들의 자존심까지 긁었지만 분위기를 바꾸지 못했다.


인천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흥국생명이 최하위 현대건설을 3-0(25-20, 25-20, 25-21)으로 꺾고 승점 46(15승 7패)으로 선두 자리를 굳혔다.
 
이원주 기자 takeoff@donga.com
주요기사
#프로배구 우리카드#나경복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