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목포 ‘손혜원 박물관’ 예정지 여기저기 세월의 풍파
더보기

목포 ‘손혜원 박물관’ 예정지 여기저기 세월의 풍파

뉴시스입력 2019-01-23 19:19수정 2019-01-23 19: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3일 무소속 손혜원 의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전국적 관심을 모은 전남 목포시 근대역사문화거리.

이날 오후 손 의원이 ‘의혹 해명 기자 간담회’를 연 목포시 대의동·복만동 박물관 건립예정지 내외부는 안전이 우려될 정도로 허름했다.

1935년 지어진 이 목조 건축물은 녹슨 기둥 몇 개가 위태롭게 지탱하고 있었다. 외벽의 벌어진 틈을 덧댄 흔적도 많았고, 곳곳에서 쾨쾨한 냄새가 났다. 바닥에 수북이 쌓인 먼지가 휘날리기도 했다.


부서진 벽돌·시멘트도 눈에 띄었고, 뒤틀리고 휘어지거나 못이 박힌 목재 구조물이 산적했다.

주요기사

손 의원 측 관계자는 “이곳이 과거 면실유 공장과 정미소로 쓰였다”고 했다.

실제 건축물 내부 한 가운데엔 일제시대 빨간 벽돌로 건립된 공장 굴뚝이 자리했다. 건축물 중 형체가 가장 온전히 보존돼 있었다.

굴뚝을 제외한 낡은 기둥·패널·지붕, 널브러진 각종 집기 등은 세월의 풍파를 짐작케 할 정도로 위태로운 건물의 실상을 대변하고 있었다.

입구쪽엔 ‘나맥(쌀보리) 1입당 100원’ 등을 적어둔 정미소 가격표가 훼손된 채 붙어 있었고, 지붕과 2층 구조물 일부는 떨어진채 방치돼 있었다.

간담회를 주관한 손 의원 측은 사진과 영상을 찍던 취재진에게 안전을 고려한 협조를 거듭 요청하기도 했다.

간담회 직후 취재진이 모였던 공간을 비추던 전등을 끄자 을씨년스러운 분위기가 더했다.

손 의원은 “보강공사를 통해 이곳 일대에 나전칠기 박물관을 만들 계획이다”고 밝혀왔다.


한편 손 의원은 이날 간담회에서 투기와 이해충돌 등 자신에게 드리워진 의혹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다만 의혹을 일거에 해소할 ‘사실관계’는 내놓지 못했다.

손 의원은 “투기·차명이 아니다. 17~21세기까지 유물을 여기다(박물관에) 다 넣은 채로 목포시나 전남도에 다 드리겠다고 했다. 다 합치면 100억 원은 넘는다”며 “이거(땅) 사서 어떤 이익이 있다고 말하는지 이해가 안된다”고 했다.

【목포=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