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일본, 사우디 꺾고 베트남과 8강…日 팬 “4강 확정” 자신만만
더보기

일본, 사우디 꺾고 베트남과 8강…日 팬 “4강 확정” 자신만만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1-22 08:55수정 2019-01-22 09: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일본축구협회(JFA)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를 꺾은 일본은 베트남과 8강전에서 만난다. 일본 축구팬들은 자국의 낙승을 예상하고 있다.

일본은 21일 아랍에미리트(UAE) 샤르자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안컵 16강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를 1-0으로 제압했다.

대회 우승 후보인 일본은 24일 두바이에서 열리는 8강전에서 박항서 감독이 지휘하는 베트남을 상대한다.


일본 축구 팬들은 자신감 넘치는 모습이다. 국외 누리꾼 반응을 실시간으로 번역해 공유하는 사이트 가생이닷컴에 따르면, 일본의 한 커뮤니티 이용자 Es***은 “다음 베트남전은 낙승이다. 일본이 베트남에게 질 리가 없다”고 예상했다.

주요기사

VA***은 “4강 확정이네”라고 했고, OD***도 “베트남이랑 하는 게 기대된다. 낙승이지 않느냐”라고 말했다.

이밖에도 “다음은 베트남이다. 여유롭다”, “다음은 보너스 스테이지”, “베트남전은 주전들 쉬게 하자”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반면, 방심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인 축구 팬들도 있었다. E4***은 “요르단전 봤는데 베트남은 기세가 있고 좋은 팀이었다. 얕잡아보다 질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P***도 “베트남을 너무 얕보는 것 같다. 운동량이 많은 팀을 상대하기가 어려운 게 축구”라고 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