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SKY캐슬’ 측 “대본 불법 유출, 경찰에 수사 의뢰”
더보기

‘SKY캐슬’ 측 “대본 불법 유출, 경찰에 수사 의뢰”

뉴스1입력 2019-01-17 15:44수정 2019-01-17 1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jtbc ‘sky캐슬’ 포스터

JTBC ‘SKY캐슬’(스카이캐슬/극본 유현미/연출 조현탁) 제작진이 대본 유출에 법적 대응하기로 했다.

17일 오후 ‘SKY 캐슬’ 제작진은 보도자료를 통해 “대본 불법 유포에 대해 공식적으로 수사를 의뢰한다”면서 “경찰서 사이버 수사대에 의뢰해 대본 최초 유포자 및 중간 유포자들을 철저하게 조사한 뒤, 엄중하게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다”라고 했다.

이어 “시청권 보호를 위해 대본 불법 유포를 강력하게 경고했음에도 불구하고, 현재까지도 온라인에 대본이 유포되고 있기 때문이다”라면서 “불법 대본 유출 및 유포는 작가 고유의 창작물인 대본에 대한 저작권을 침해하고, 본 방송을 기다리는 시청자들과 제작진의 사기를 저해하는 행위이다”고 강조했다.


최근 ‘SKY캐슬’ 17회, 18회 대본이 SNS, 메신저를 통해 유포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제작진은 이에 유출을 하지 말아달라는 당부와 경고의 입장을 보냈지만, 더욱 빠르게 유포되자 법적대응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주요기사

다음은 ‘SKY캐슬’ 제작진의 공식입장 전문이다.

‘SKY 캐슬’ 제작진은 대본 불법 유포에 대해 공식적으로 수사를 의뢰합니다.

시청권 보호를 위해 대본 불법 유포를 강력하게 경고했음에도 불구하고, 현재까지도 온라인에 대본이 유포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불법 대본 유출 및 유포는 작가 고유의 창작물인 대본에 대한 저작권을 침해하고, 본 방송을 기다리는 시청자들과 제작진의 사기를 저해하는 행위입니다.

‘SKY 캐슬’ 제작진은 경찰서 사이버 수사대에 의뢰해 대본 최초 유포자 및 중간 유포자들을 철저하게 조사한 뒤, 엄중하게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입니다.

불법적인 파일 유포가 심각한 범법 행위임을 다시 한번 알려드립니다. (끝)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