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순재 “야동 순재, 처음엔 안 하려고 했다”
더보기

이순재 “야동 순재, 처음엔 안 하려고 했다”

뉴스1입력 2019-01-08 09:52수정 2019-01-08 09: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KBS 1TV ‘인간극장’ 방송 화면 캡처

이순재가 ‘야동 순재’ 탄생 비화를 전했다.

8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인간극장’에서 이순재는 연기를 가르치는 제자들과 식사를 하던 중 ‘거침없이 하이킥’을 본 외국 팬을 만나 사진을 찍어줬다.

이후 이순재는 “‘거침없이 하이킥’은 시트콤 코미디의 걸작이다. 그 장르에서는 상당히 성과를 거둔 작품이고 정말 잘 만든 작품이다. ‘코미디’라는 게 단순히 웃기는 조건만이 아니라 인생의 희로애락, 인생의 의미가 담겨 있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실 처음에는 (야동순재) 그 장면을 안 찍으려고 했다. ‘그걸 해야 하나. 점잖은 사람 앉혀놓고’ 그랬더니, 그 장면이 재미있다고 멀쩡한 사람이 그걸 하다가 들키는 상황처럼 재미있는 게 없다고. 본인은 난처하지만 제3자가 볼 때는 객관적으로 보니까 재미있는 거다”라고 해 ‘야동순재’ 장면 탄생 배경을 전했다.

주요기사

한편 ‘인간극장’은 결코 평범하지 않은 삶의 이야기를 가진 보통 사람들, 그리고 사회적인 명성을 가진, 이른바 잘나가는 사람들의 아주 평범한 이야기를 담은 다큐미니시리즈다. 매주 월~금요일 오전 7시50분 방송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