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모습 드러낸 4400년前 이집트 사제 무덤
더보기

모습 드러낸 4400년前 이집트 사제 무덤

AP 뉴시스입력 2018-12-17 03:00수정 2018-12-1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4400년 전 채색된 벽화와 조각들이 고스란히 보존된 이집트 기자 인근 사카라의 고대 사제 무덤이 15일 공개되자 취재진이 내부에서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무덤의 주인은 이집트 옛 왕조 왕궁 사제인 ‘와흐티에’로 추정된다. 무덤은 이 지역의 유명한 계단식 피라미드 인근 고분군에서 약탈되지 않은 채로 발견됐고 내부에는 밀봉된 채로 보존된 방이 여러 군데 남아 있다.


기자=AP 뉴시스
주요기사
#기자 인근 사카라#이집트 사제 무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