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與, 국감증인으로 한국당 원내대표 신청 논란
더보기

與, 국감증인으로 한국당 원내대표 신청 논란

최우열기자 입력 2018-10-02 03:00수정 2018-10-0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경수-송인배 증인 신청하자 맞불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를 ‘드루킹 사건’ 관련 국정감사 증인으로 신청해 안 그래도 시끄러운 국회가 더 소란스럽다.

김 원내대표는 1일 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정부가) 심재철 의원을 고발하고 압수수색한 데 이어 (여당이) 야당 원내대표를 국감 증인으로 신청했다. 속이 뻔히 들여다보이는 구상유취(口尙乳臭)한 행태”라고 비판했다. 또 “여당이 ‘막가파식’ 국정 운영을 하고 있다. 야당을 국감하려는 후안무치”라고 독설을 쏟아냈다.

지난달 과방위에서 한국당은 드루킹 사건 관련 국정감사 증인으로 드루킹 김동원 씨를 비롯해 김경수 경남도지사, 송인배 대통령정무비서관 등을 증인으로 신청했다. 이에 민주당은 ‘정치 공세’라고 반발하면서 드루킹 특검 도입을 주장하며 단식 투쟁을 벌였던 김 원내대표를 증인으로 불러 경위를 따지겠다며 맞불을 놓은 것이다.

10일부터 시작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방송통신위원회 등에 대한 과방위 국정감사를 앞두고 여야는 드루킹 사건 등과 관련해 네이버 다음 등 인터넷 포털 대표를 증인으로 채택하는 문제를 두고도 신경전을 이어가고 있다.

주요기사

최우열 기자 dnsp@donga.com
#국회#국감증인#자유한국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