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남녀가 꼽은 명절 성차별 1위? ‘女만 하는 가사노동’…男 “분위기 개선 원해”
더보기

남녀가 꼽은 명절 성차별 1위? ‘女만 하는 가사노동’…男 “분위기 개선 원해”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9-16 14:26수정 2018-09-16 14: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시여성가족재단 페이스북

남녀가 꼽은 명절 성차별 1위는 '여성만 하는 가사노동'이었다.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은 이같은 내용을 담아 추석에 흔히 겪는 성차별 언어 3건과 남녀가 꼽은 '성차별 행동 톱5'를 엮어 ‘서울시 성평등 생활사전-추석특집’을 16일 발표했다.

재단은 홈페이지를 통한 시민 참여 캠페인에서 1170명의 시민에게 1275건의 의견을 받아 국어·여성계 전문가에게 자문했다.


‘명절에 성차별적인 행동(관행)을 겪은 적이 있나’라는 질문에는 여성 88.8%가, 남성 69.9%가 겪은 적 있다고 답했다.

주요기사

남녀 모두 명절 성차별 사례로 꼽은 것은 ‘명절에 여성만 하게 되는 상차림 등 가사분담’이었다. 전체 중 절반 이상인 53.3%를 차지했다.

여성이 꼽은 성차별 1위는 ‘가사분담(57.1%)’이었다. 2위가 ‘결혼 간섭(8.9%)’, 3위가 ‘여자가, 남자가 발언(7.9%)’, 4위가 ‘남녀 분리 식사(6.5%)’, 5위는 ‘외모 평가(4.7%)’였다.

남성이 꼽은 성차별 1위도 ‘가사분담(43.5%)’이었다. 응답자들은 여성만 집안 일을 하는 것은 부당하다며 남성도 함께하고 싶은데 하지 못하는 분위기를 개선하고 싶어 했다고 재단은 전했다.

2위는 ‘여자가, 남자가 발언(14.4%)’, 3위는 ‘남성 부담(13.3%)’이었다. 남성에게만 지워지는 집, 연봉 등의 금전 부담과 특히 명절에 힘쓰는 일, 운전, 벌초 등을 모두 남자가 해야 한다는 것에도 불편함을 드러냈다. 4위는 ‘결혼간섭(6.1%)’, 5위는 ‘제사 문화(4.7%)’였다.

이번 추석 명절부터 사용해보자고 제안된 언어는 남성 쪽 집안만 높여 부르는 ‘시댁’을 여성 쪽 집안을 부르는 ‘처가’와 마찬가지로 ‘시가’라고 바꿔 부르는 것이다.

또 ‘친할머니’·‘외할머니’로 구분해서 부르는 것을 ‘할머니’로 통일하자고 했다. 아빠 쪽 부모님은 가깝게 ‘친(親)’하고, 엄마 쪽 부모님은 멀게 ‘외(外)’ 자를 붙인다는 지적이다.

이와 함께 ‘여자가~’·‘남자가~’로 성을 규정해 말하는 것을 ‘사람이’ 혹은 ‘어른이’ 등으로 상황에 따라 바꿔 써보자는 제안이 많았다. ‘여자가 돼서’ ‘남자가 그러면 안 된다’ 등의 말은 성차별적이라는 것이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