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달리는 과학선생님’ 통산 3번째 환호성… 마스터스 여자 1위 홍서린씨
더보기

‘달리는 과학선생님’ 통산 3번째 환호성… 마스터스 여자 1위 홍서린씨

김배중 기자 입력 2018-03-19 03:00수정 2018-03-19 05: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랑하는 강화고 2학년 제자들, 뛰는 데만 집중하게 해준 우리 남편, 모두 사랑해요.”

‘달리는 선생님’ 홍서린 씨(39·강화고·사진)가 2018 서울국제마라톤 마스터스 여자부문에서 2시간51분45초의 기록으로 1위에 올랐다. 2013, 2016년에 이은 세 번째 우승이다.

평범한 과학교사였던 그는 다이어트를 하기 위해 2005년부터 조깅으로 몸을 단련하다가 육상과 인연을 맺었다. 2008년 철인3종경기가 취미였던 남편과 결혼하고 본격적으로 마라톤을 시작했다. 2013년 서울국제마라톤 등 각종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마스터스 강자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홍 씨는 “이번 대회를 준비할 시간이 부족했고 컨디션이 좋지 않아 마음을 비우고 달렸는데 오히려 득이 됐다”고 말했다.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관련기사
#2018 서울국제마라톤 마스터스#홍서린#동아마라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