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준표 “원세훈 징역 4년, 집요한 보복하다니…무서운 정권”
더보기

홍준표 “원세훈 징역 4년, 집요한 보복하다니…무서운 정권”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8-30 19:49수정 2017-08-30 19: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원세훈 징역 4년
사진=동아일보DB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30일 법원이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으로 기소된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의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한 것에 대해 “집요한 보복”이라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국정원 댓글이 대선에 무슨 영향을 줬다고 5년이 지난 사건을 대통령 되고 난 뒤에도 집요하게 보복하고 있는지, 참 무서운 정권”이라고 했다.

앞서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도 법원의 결정에 대해 ‘보복성 적폐’라고 비난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정부가 전(前) 정부에 대한 보복성 적폐의 일환이라 생각한다”며 “재판 형량의 문제보다는 이 정부가 그런 보복성 적폐를 계속 할 것이기 때문에 여러 가지 사회적 문제가 제기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이어 “아마 국회에서도 좀 더 여러 가지 논의가 있을 것”이라며 “우리가 말하는 신적폐, 소위 5가지 적폐에는 들어가지 않지만 하여튼 이것은 내가 보기엔 보복성 적폐”라고 거듭 강조했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