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 노래!] 롤러코스터 ‘습관’…이상순 추억의 노래
더보기

[이 노래!] 롤러코스터 ‘습관’…이상순 추억의 노래

이정연 기자 입력 2017-08-16 06:57수정 2017-08-16 06: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상순. 사진제공|뮤직팜

*대작이나 화제작들에 가려진 (추억의)작품을 기자 개인의 시각에서 소개합니다.

습관이라는 게 정말 무서운 거다. 이제는 가수 이상순(사진)보다 ‘이효리 남편’, ‘국민 남편’이라는 애칭이 더 익숙해졌다. 주말 밤 소소하게 사는 재미를 안겨주는 예능프로그램 ‘효리네 민박집’을 보고 있자면, 이상순의 옛날 모습이 궁금해진다.

지금은 전업주부가 다 된 모습이지만, 이제는 ‘이효리의 남편’이 아니라 가수 이상순, 기타리스트 이상순의 본모습이 보고 싶다. 과거 TV에서 이상순이 기타치고 노래하는 모습은 본 적이 없어도 그가 점점 ‘대세 남편’으로 인기를 얻을수록 그런 생각이 간절해진다. 그럴 때마다 찾아 듣게 되는 곡이 있다. 롤러코스터의 ‘습관’이다.


‘습관’은 롤러코스터가 1999년 발표한 1집 ‘롤러코스터’의 타이틀곡이다. 20여년이 지난 지금 들어도 촌스럽지 않다. 물론 멤버 조원선이 깔끔하고 담백하게 부른 가창 스타일이 듣는 이들을 편안하게 만든 것도 있지만, 노래 뒤로 깔리는 기타 소리가 더욱 선명하게 들린다.

관련기사

그래서 유튜브에서 찾아봤다. 롤러코스터의 과거 영상이 수두룩하게 나온다. 조원선 뒤에서 큰 키에 기타를 멘 이상순을 발견할 수 있다. 풍성하게 펌을 한 모습이 다소 충격적이지만, ‘가수 이상순’의 모습을 볼 수 있어 반갑다. 덤으로, ‘민박집 스태프’로 ‘열일’하는 아이유가 과거 한 라디오에 출연해 이 노래를 부르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이정연 기자 annjo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