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위안부 피해 기린 500개의 ‘작은 소녀상’과 가수 꿈 이룬 길원옥 할머니
더보기

위안부 피해 기린 500개의 ‘작은 소녀상’과 가수 꿈 이룬 길원옥 할머니

변영욱 기자 , 뉴스1입력 2017-08-15 03:00수정 2017-11-13 00: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인 14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8시간 14분 동안 ‘작은 평화의 소녀상’ 전시회가 열렸다. 이날 전시된 소녀상 500개는 위안부 피해자 김학순 할머니(1997년 작고)를 비롯한 정부 등록 위안부 피해자(239명)와 미등록 및 북한 지역 피해자(261명 추정)에 대한 추모의 글이 담겼다.

길원옥 할머니(90·작은 사진 오른쪽)는 이곳에서 열린 기림일 행사에서 최근 발매한 ‘길원옥과 평화’ 앨범의 수록곡을 노래했다.

변영욱 기자 cut@donga.com·뉴스1


주요기사
#위안부#소녀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