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개인 드리블’로 20%대 득표… ‘홍준표黨’으로 재편 나설듯
더보기

‘개인 드리블’로 20%대 득표… ‘홍준표黨’으로 재편 나설듯

신진우기자 , 송찬욱기자 입력 2017-05-10 03:00수정 2017-05-10 04: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 당선]뒷심 발휘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 후보가 9일 오후 방송 3사 출구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상당한 격차로 패배한 것으로 나타난 뒤 서울 여의도 당사로 들어서고 있다. 홍 후보는 “선거 결과를 수용한다”며 패배를 인정했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 후보는 9일 오후 8시 서울 송파구 잠실동 자택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본 뒤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고 한다. 내심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와의 박빙 승부를 기대했지만 크게 벌어진 득표율을 확인하자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홍 후보는 대권 도전에는 실패했지만 한국당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의 충격에서 어느 정도 벗어나는 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 때문에 향후 당내에서 영향력을 발휘하며 구심점 역할을 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반면 부활 조짐을 보이는 친박(친박근혜)계가 홍 후보와 각을 세우며 목소리를 더욱 키운다면 당이 내홍에 빠지면서 홍 후보도 곤경에 처할 것으로 보인다.

출구조사 결과를 확인한 홍 후보는 자택에서 나와 여의도 한국당 당사로 가서 당 지도부 및 당직자 등을 만났다. 담담한 표정으로 “고생했다”며 짧게 인사를 주고받은 뒤 대표실에서 개표 상황을 지켜봤다.

홍 후보는 오후 10시 반경 기자회견을 열고 패배를 인정했다. 일부 당직자 사이에선 “조금만 시간이 더 있었더라면…”이라는 아쉬움의 소리가 들렸다.

관련기사

대권 도전에는 실패했지만 홍 후보의 ‘개인기’가 좌초 직전까지 몰렸던 당을 구하는 데 역할을 했다는 부분에 대해선 당 안팎에서 별 이견이 없다. “대선 후보를 내기도 어려울 것”이란 말까지 나왔던 한국당에서 홍 후보는 선거 비용을 전액 보전받는 득표율 15%를 훌쩍 넘겼다.

이를 바탕으로 홍 후보는 한국당을 ‘홍준표당’으로 재편하려 나설 가능성이 크다. 홍 후보는 지난달 21일 “더 이상 추하게 당권에 매달리는 그런 짓은 하지 않겠다”며 선을 그었다. 하지만 분위기만 조성되면 6, 7월경으로 예상되는 차기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로 나설 것이란 관측이 많다. 홍 후보 측 핵심 인사는 “내부적으로 당권 도전을 하나의 옵션으로 고려하는 것은 맞다”고 했다. 홍 후보가 직접 당 대표로 나서지 않더라도 ‘판짜기’를 주도하며 영향력을 키우려 할 가능성이 크다.

문제는 홍 후보를 뒷받침해줄 ‘세력’이 있느냐다. 홍 후보는 대선 도중 친박계를 끌어안았지만 아직 확실한 유대 관계는 형성하지 못한 상태다. 한 친박계 재선 의원은 “홍 후보가 워낙 ‘독고다이’(홀로 싸운다는 의미) 스타일이라 같이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친박계는 당분간 관망하며 다시 세력을 규합할 시간을 벌 것으로 보이지만 홍 후보와 친박계의 관계가 틀어지면 후폭풍이 몰아닥칠 수 있다.

일각에선 홍 후보가 6일 기습적으로 일괄 복당시킨 ‘바른정당 탈당파’가 뇌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홍 후보 측은 바른정당 탈당파 의원 13명이 당내 기반이 약한 홍 후보를 도울 것으로 기대한다. 반면 친박계는 탈당파에 대한 거부 의사를 분명히 하며 일전을 불사하겠다는 태도다. 맏형인 서청원 의원은 “벼룩도 낯짝이 있다”며 이들의 복당을 비판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홍 후보의 복당 결정을 겨냥해 “정치적 선언(에 불과하다)”이라며 선을 그었다.

친박계는 이미 분주하게 정치적 계산에 들어간 모습이다. 일단 당 대표 도전에 나설 친박계 후보로는 정 원내대표와 원유철 이주영 의원 등이 거론되고 있고, 황교안 국무총리 등 외부 인사 수혈도 검토 중이다. 비박(비박근혜) 진영에선 심재철 나경원 의원 등이 당권 도전에 대한 의사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진우 niceshin@donga.com·송찬욱 기자
#홍준표#한국당#득표#19대#대선#문재인#대통령#당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