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문재인 측 “최악의 가짜뉴스” 항의 방문… 안철수 측 “해수부 조직 확대 약속 정황”
더보기

문재인 측 “최악의 가짜뉴스” 항의 방문… 안철수 측 “해수부 조직 확대 약속 정황”

유근형기자 , 박성민기자 입력 2017-05-04 03:00수정 2017-05-04 03: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해수부-문재인 측, 세월호 인양 시기 거래 의혹’ SBS 보도 논란
인양 지연과 직접 관련성 약해… 中업체 손해 감수할 이유도 없어
SBS, 8시뉴스 5분30초 사과방송
‘해양수산부가 자리를 늘리기 위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 측과 세월호 인양 지연을 두고 거래를 시도했다’는 내용의 SBS 보도를 놓고 3일 각 후보 측이 신경전을 벌였다.

문 후보 측은 이날 SBS를 항의 방문하고 “해당 보도가 최악의 가짜 뉴스”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어린 학생들 죽음을 이용해 대통령 한번 해보겠다고 하는 사람에게 대통령을 맡길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측 손금주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참담하다. 사람이 해서는 안 될 일”이라고 밝혔다.

2일 SBS의 보도는 “문 후보한테 (세월호 인양을) 갖다 바치면 문 후보가 약속했던 해수부 제2차관을 만들어 준다”는 등 익명의 해수부 공무원 발언을 근거로 하고 있다.


문 후보 측이 해수부의 조직 확대를 검토했던 정황은 실제로 있다. 국민의당이 이날 공개한 동영상에 따르면 오거돈 민주당 부산선대위 상임공동위원장은 한 토론회에서 “제가 (문) 후보와 대화도 했고, 정책팀이 움직이는 것으로 볼 때 해수부의 기능을 획기적으로 보강하기로 약속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수산 관련 차관을 신설하는 문제도 확정 단계고, 해양경찰도 다시 해수부로 가져오는 문제도 논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하지만 이것만으로 문 후보가 세월호 인양 지연을 위해 해수부와 거래를 했다고 단정 짓기는 무리라는 지적이 나온다. 국민의당과 한국당도 해수부 확대 추진과 인양 지연 사이의 연관성에 대해서는 근거를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SBS 기자와 통화를 했다는 공무원이 이 사안을 정확히 알고 있는 인물인지도 불확실하다. SBS는 ‘해당 해수부 직원이 장관, 차관, 인양 책임자는 아니다’고 민주당 측에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월호 인양 작업을 중국 업체가 맡고 있다는 점도 ‘인양 지연’ 주장의 신빙성을 떨어뜨리는 요소다. 해수부 관계자는 “중국 교통운수부 산하 상하이샐비지가 우리나라의 정치적 사정을 감안해 경제적 손해를 감수하면서까지 인양 시기를 미뤘다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밝혔다.

한국당과 국민의당은 SBS가 홈페이지에서 기사를 삭제하는 과정에 문 후보 측의 강압이 있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SBS는 이날 8시뉴스 시작과 함께 5분 30여 초를 할애해 보도 과정을 설명하고 외압 의혹을 부인했다.

김성준 앵커(보도본부장)는 “기사의 (원래) 취지는 정권교체기를 틈탄 부처 이기주의가 사라져야 한다는 것인데, 게이트키핑 과정에 (자극적인 표현이 부각되는 등) 문제가 생겼다”며 세월호 유가족과 문 후보에게 사과했다. 이어 “기사 삭제는 제가 보도 책임자로서 내린 결정으로, 어떠한 외부 압력은 없었고, 앞으로 정치권은 해당 보도 내용을 정략적으로 이용하지 말라”고 말했다.

유근형 noel@donga.com·박성민 기자
#세월호#인양#sbs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